•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모비스, 中 선전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개방형 혁신 가속”

현대모비스, 中 선전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개방형 혁신 가속”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06.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엠비전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9’에서 현대모비스가 공개한 미래차 콘셉트 엠비전./제공 =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중국 스타트업의 성지인 선전에 두 번째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엠큐브(M.Cube)’를 열고 미래차 신기술 확보에 속도를 낸다. 독립적인 조직 운영을 통해 미래차 패러다임 전환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투자를 통해 개방형 혁신을 위한 창구를 지속적으로 늘릴 방침이다.

6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선전 엠큐브는 자율주행·인공지능(AI)·로보틱스 등 혁신 분야에서 두각을 보인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후 현대모비스가 보유한 핵심 부품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이들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사후 관리를 통해 기술력 증진을 끌어낸다는 전략이다. 당장 협업을 하지 않더라도 특정 분야에서 선도 기술을 보유한 회사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향후 신규 사업 진출과 혁신 기술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유망한 신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선전 엠큐브에 시장 동향 조사, 스타트업 발굴, 투자·타당성 검토 등을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선전에서는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경쟁이 치열한 만큼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협업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한 조치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기존 운영하는 상하이 연구소와 선전 연구분소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최적의 협업 형태를 조율할 예정이다. 이원우 현대모비스 오픈이노베이션팀 팀장은 “외부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에 속도를 올려 혁신 기술들을 신속히 확보하고 미래차 시대의 변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초 본사에 전담 조직인 오픈 이노베이션 팀을 신설하고 스타트업 투자·업무협약(MOU) 체결을 확대하는 등 개방형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첫 번째 엠큐브를 개소한 바 있다.

실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이후 딥러닝 기반의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에 강점이 있는 국내 스타트업 스트라드 비전에 80억원을 투자했다. 또 AI를 활용한 사물인식·행동패턴 분석 기술을 보유한 중국 스타트업 딥글린트에도 55억원을 투자했다.

KT와 5G 통신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한 데 이어 올해 4월에는 러시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인 얀덱스와 딥러닝 기반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급변하는 선전의 스타트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엠큐브 센터장으로 전자공학 박사 출신의 피터 왕을 선임했다. 피터 왕은 기술적 이해를 바탕으로 이스라엘 이노베이션 센터장을 역임하며 자동차 핵심 기술에 대한 전략적 투자 경험을 쌓은 만큼 향후 혁신 기업 발굴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