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김낙순 마사회장 유력…술렁이는 조직안정 시급
2019. 01.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4.9℃

베이징 -1.2℃

자카르타 25.6℃

[취재뒷담화]김낙순 마사회장 유력…술렁이는 조직안정 시급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0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낙순 전 의원의 한국마사회 회장 내정설이 공식화하고 있습니다. 마사회가 최근 진행한 신임 회장 공모에서 김 전 의원을 포함한 내외부 인사 3명을 최종 후보자로 낙점해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로 넘겼기 때문입니다. 이쯤 되면 ‘차기 마사회 회장=김낙순 전 의원’이라 해도 무방할 듯합니다.

하지만 김 전 의원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습니다. 서울시 의원을 거쳐 국회에 입성(17대)했지만 교육위·예결위 등 경마나 말 산업 분야와 동떨어진 경력으로 내정설 이후 ‘낙하산’ 논란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마사회 내부에서 전문성 부족 등을 이유로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낙하산이라는 오명을 벗느냐 마느냐는 향후 김 전 의원의 경영능력에 달려 있습니다. 김 전 의원의 마사회 회장으로서의 앞길은 순탄치만은 않습니다. 마사회 앞에 놓인 난제가 산더미이기 때문입니다.

우선 국정농단 주역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에 대한 특혜지원 의혹 이후 적폐로 몰린 마사회 조직을 추슬러야 합니다. 마필관리사 직접고용,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장외발매소 규제법안 등 휘발성이 큰 사회적 이슈도 이해당사자와의 마찰 없이 해결해야 합니다. 특히 정부·국회·시민단체·언론 등 외부와 소통해 무너진 마사회 위상도 제대로 세워야 합니다.

만약 이 같은 현안을 무리없이 풀어낸다면 ‘낙하산’ 오명을 한방에 날려버릴 수 있을 것입니다. 김 전 의원이 논란을 무릅쓰고 ‘독이 든 성배’ 마사회 회장직을 기꺼이 받아들었다면 자신의 역량을 제대로 발휘해 경마·말 산업의 중추기관인 마사회가 재도약할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