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KB금융 부회장직 신설이 갖는 의미

[취재뒷담화]KB금융 부회장직 신설이 갖는 의미

김보연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22. 06: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금융이 이례적으로 계열사인 KB부동산신탁에 부회장직 신설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는 2008년 KB금융 지주사 설립 후 두번째로, 9년만입니다. 지난달 이사회에서 실효성이 없다는 이유로 지주 사장직까지 폐지한 마당에 이게 무슨 일일까요.

KB금융 측은 “KB부동산신탁의 비은행 부문 강화 등을 위한 자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석연찮은 점이 많습니다.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산상고 동문이자 문재인 캠프 출신의 김정민 전 KB부동산신탁 사장이 이 자리에 내정되자, ‘낙하산’을 위한 자리 만들기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금융당국이 금융지주사 지배구조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자 ‘바람막이’를 세운 것이라는 주장에 힘이 실리는 모습입니다. KB금융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노조 선거 개입 의혹에 올 하반기에만 경찰로부터 두 차례 압수수색을 받았고, ‘셀프 연임’ 논란의 중심에서 금융당국의 질타를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역대 정부가 바뀔 때마다 금융권 CEO들이 물갈이돼 왔던 전례에 비춰보면, 연이은 악재는 사실상 윤 회장을 겨냥한 조치로 해석됩니다. 새 정부 출범 후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채용 비리 논란에 가장 먼저 자진 사퇴한 이후, 화살이 3연임에 도전하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윤 회장을 향하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잃어버린 10년’의 암흑기를 이제 갓 빠져나온 KB금융에 다시 관치금융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퇴행하는 것은 아닌 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KB금융이 리딩금융그룹으로 단기간에 빠르게 성장해온 배경에는 강력한 외풍 차단의 원칙을 고수해왔기 때문입니다. 다시 스스로 낙하산 인사를 끌어들이는 것이 과연 최선인지 재고해봐야 할 것입니다.

정부도 변해야 합니다. 적폐청산과 혁신을 강조해온 새 정부가 오히려 오랫동안 쌓인 폐단을 계승하고 있는 것이 아닌 지 의구심이 듭니다. 파사현정(破邪顯正). 그릇된 것은 깨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는 뜻으로, 대학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입니다. 금융의 관치 논란이 더이상 일지 않기를 기대합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