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추가 개각 앞둔 금융권도 ‘뒤숭숭’

[취재뒷담화]추가 개각 앞둔 금융권도 ‘뒤숭숭’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0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정부의 추가 개각이 예고되자 금융권 분위기도 어수선합니다. 규제산업인 금융업 특성상 매 정권마다 정부 코드인사 논란은 지속돼 왔죠. 특히 최근에는 일부 인사들이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금융 관련 부처도 개각에서 자유롭지 못할 전망입니다.

먼저 최종구 금융위원장 임기는 이달로 만 2년에 돌입하는데요. 임기가 아직 1년이나 남았지만 역대 금융위원장 모두 3년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교체돼온 탓에 최 위원장의 거취 역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금융위원장직은 청와대가 직접 지명해 청문회를 거쳐 임명되는 장관급 자리입니다.

정부부처 인사의 이동이 생기면, 관련 유관기관들의 인사도 연쇄적으로 나타납니다. 최근 곳곳에 빈자리가 생긴 금융 유관기관 수장 자리도 고위 관료들의 인선 결과에 따라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임기가 6개월이나 남은 김도진 기업은행장의 후보군이 벌써부터 관가에서 실명까지 거론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면 대통령이 임명합니다. 업권 안팎에선 차기 기업은행장에 차관급 관료 출신 인사가 내정됐다는 소문은 파다하죠. 기업은행장 자리를 놓고 물밑작업이 한창이라는 얘기도 들립니다.

임기가 4개월여 남은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직접 “임기가 끝나면 본업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행정고시 제28회로 공직에 들어선 문 사장은 재정경제부 국제조세과장·소비세제과장, 기획재정부 조세정책관·세제실장 등을 역임한 인물이죠.

사실 금융권에 부는 정치권 입김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과거 ‘참여정부’ 시절 요직을 지낸 인물들이 이번 정권 들어 다시 포진해 있는 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닌 것이죠. 특히 금융 공공기관장은 소위 ‘알짜’로 여겨지고 있는데, 업무 대부분이 후선적인 성격이 짙어 상대적으로 눈에 띄지 않아 인기 있는 자리입니다. 개각이 마무리될 때까지는 금융권을 둘러싼 뒤숭숭한 분위기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