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2,440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강성욱, 강제추행 유죄 확정…부모 "증거 왜 인정 안해주냐" 욕설 내뱉어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뮤지컬 배우 강성욱이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지난달 25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치상) 혐의로 기소된 강씨와 공범 A..

'안희정 성폭행 폭로' 김지은, 누리꾼 수십명 명예훼손 고소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55)의 성폭행 피해 사실 등을 폭로한 김지은씨가 자신을 다룬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 수십명을 고소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5월6일 김씨가 명예훼손·모욕 등 혐의로 누리꾼 40명을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으로 檢 송치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경찰이 가수 김건모씨(52)에게 무고 혐의로 고소당한 여성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김씨가 무고 혐의로 고소한 여성 A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측은 김씨의 성폭행 혐의 수사 자료를 토대로 판단한..

문재인 대통령 "가혹행위 구시대 유산"…故 최숙현 사건 철저 조사 지시(종합)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해 내각에 “철저한 조사를 통해 체육계와 함께 실질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반복되어서는 안..

문재인 대통령, 문체부에 체육계 폭력에 빠르고 적극적 역할 주문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국무회의에서 체육계 폭력·비리·성범죄 등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빠르고 적극적 역할을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마스크 수급 안정에 기여한 대한약사회에 대통령 명의 감사장 발송을 지시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국무회의 결과 서..

수원시, 체육계 폭력예방 계획 만든다
수원/아시아투데이 김주홍 기자 = 경기 수원시가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이후 체육계 전반에서 제기되고 있는 인권유린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수원시 체육 분야 폭력 예방 계획’을 조속하게 수립하고, 강력하게 시행한다. 7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가 수립 중인 ‘수원시 체육 분야 폭력 예..

진중권 "대통령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성추행 당한 김지은"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조화를 보낸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6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그의 철학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라는 내용의 글을 공개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연인 시절 몰카로 강간한 남성 구속송치
아시아투데이 장민기 기자 = 연인 시절 찍은 불법 촬영물로 옛 연인을 유인해 성폭행하고 협박한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A씨를 특수협박, 강간 등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사진을 지워주겠다”며 B씨를 유인한 뒤 수차례 강간한..

모친상 당한 안희정 전 지사, '형집행정지'로 임시 석방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검찰이 모친상을 당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 대한 형집행정지를 결정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은 안 전 지사가 낸 형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안 전 지사는 이르면 내일 새벽 복역 중인 광주교도소에서 석방될 예정이며, 형집행정지 기간은 오는 9일..
[독자의 눈] 또 하나의 안타까운 죽음을 접하며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최숙현 선수의 사연을 보고 국내 체육계, 스포츠계에 다시 한 번 실망했다. 차마 한번에 다 읽을 수 없을 정도의 끔찍한 폭행에 할 말을 잃었고, 무엇보다 최근 아동학대 사건도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이 나라의 어른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참 못..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