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379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검찰, '정경심 공모 불인정' 조범동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37)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한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2일 법원에 따르면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소병석 부장판사)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조씨는 조 전 장관 일가가 14억여 원을 투자한 ‘블루..

조국 일가 '사모펀드' 키맨 조범동 실형…정경심 재판에 미칠 영향은?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일부 혐의에서 조씨와 공범으로 적시돼 있는 정경심씨의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소병석 부장판사)는 30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

법원, 조국 일가 '사모펀드 의혹' 5촌 조카 징역 4년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둘러싼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37)가 1심에서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조 전 장관 일가와 관련한 첫 법원 판결이다. 다만 재판부가 조씨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판단하면서도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5촌 조카 30일 1심 선고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둘러싼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의 1심 결론이 이번주 나온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소병석 부장판사)는 3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업무상 배임, 증..

'정경심 PC 은닉' 자산관리인 김경록씨 1심서 집유…법원 "압수수색 시작되자 은닉"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58)의 지시를 받고 정씨의 자택과 동양대 연구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은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산관리인 김경록씨(38)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이준민 판사는 26일 증거..

조국·정경심 한 법정서 만난다…법원 "신문 필요성 인정"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씨의 재판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25일 자본시장과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씨의 20차 공판기일을 열고 조 전 장관을 증인으로..

코링크 전 대표 "정경심, 청문회 준비단에도 동생 얘기 절대 하지말라고 지시"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정경심씨가 자신의 동생이 노출되지 않게끔 조치를 취했다는 취지의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18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씨의 공판기일을 열고 증..

[오늘, 이 재판!] 정경심 재판부 "조국 부부, 증거인멸 공범이면 처벌 못해"…檢에 구체적 설명 요구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재판부가 조 전 장관 부부의 증거인멸 혐의가 인정되는지 여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라고 검찰에 요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18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

정경심 재판에 불출석 한 김미경 靑 균형인사비서관…법원, 과태료 500만원 부과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최측근이자 청문회 준비단에서 인사팀장을 맡았던 김미경 대통령비서실 균형인사비서관이 정경심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법원은 김 비서관에게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했다. 서울중앙지..

조범동 "정경심, 허위컨설팅 자료 요청한 적 없어"…재판부에 또 질책받기도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가 정경심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정씨로부터 허위컨설팅 자료를 요청받은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12일 금융투자업에 관한..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