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PEC+,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에도 200만 배럴 감산 '그대로'
    EU(유럽연합)와 주요 7개국(G7)이 이달부터 해상으로 운송되는 러시아산 원유에 대해 가격 상한선을 적용하기로 한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하루 200만 배럴 감산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4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OPEC+는 정례 장관급 회의 후 낸 성명에서 지난 10월 결정된 하루 200만배럴 감산 방침을 그대로 유지하며 기존 원유 생산..

  • 인니 서자바서 강진…"규모 6.7로 지진 발생"
    인도네시아 서자바에서 3일(현지시간) 규모 6 수준의 강진이 발생했다.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49분 자바섬 서자바주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관측됐다.진원의 깊이는 105㎞로 파악됐다. 진앙은 서자바주의 주도로 170만명이 사는 반둥에서 남남동쪽으로 40㎞ 떨어진 곳이다.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과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 지진의 규모를 각각 6.4와 5.7 파악했다.로이터통신은 이 지진과 관련한..

  • 유럽평의회, 3000억 달러 러 동결 자산 "압수 대신 기금으로 사용" 제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미국 등 서방국가들의 경제재제로 3000억 달러(약 400조원)에 달하는 러시아 자산이 압류된 가운데, 유럽평의회가 해당 자산을 기금으로 전환해 운영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1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유럽평의회는 러시아 중앙은행의 해외자산을 몰수하는 대신 자산 관리 기금을 설립하고 기금 이익을 우크라이나에 지불하는데 사용할 것을 제안했다,앞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미국과 동맹국들은 해외에..

  • 바이든·마크롱 정상회담… IRA 수정 시사·北 미사일 등 현안 논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정상회담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 인권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양국 정상은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국빈 자격으로 방문했다.정상회담 종료 후 발표된 공동성명에서 두 정상은 북한의 불법적인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 中 '백지시위'에 원유시장 촉각…골드만삭스 "산유국 추가 감산 가능성"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확대되고, 당국의 엄격한 방역 규제에 대한 항의 시위가 빗발치면서 국제 원유시장은 유가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산유국들이 12월에 추가 감산을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2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제프 큐리 골드만삭스 글로벌 원자재 리서치 부문장은 다음달 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산유국 협..

  • 중국 코로나 확진자 3만4000명…사흘 연속 ‘역대 최다’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3만4000여 명에 달하며 사흘 연속 역대 최다 수준을 기록했다. 26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중국 본토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3만4202명(무증상→유증상 재분류 707명 제외)으로 집계됐다. 이는 하루 전인 24일보다 2215명 증가한 것으로, 사흘 연속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지역별로 보면 광둥이 7911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만 전날보다는 68명 감소했다.수도 베이징(2576명)은..

  • 바이낸스, 'FTX 붕괴' 후폭풍 최소화 위해 10억 달러 기금 조성
    가상화폐 거래소 FTX가 붕괴하면서 그 여파가 업계 전반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산업 회복 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24일(현지시간) 자오창펑 바이낸스 CEO(최고경영자)는 블룸버그 텔레비전에 출연해 10억 달러(약 1조3500억원) 규모의 산업 회복 기금을 조성한다고 밝혔다.그는 "10억 달러는 첫 계획으로, 필요한 경우 규모를 20억 달러로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가상화폐 벤처캐피털 점..

  • [카드뉴스] 카타르 월드컵 ‘야식 뭐 먹지?’
    [카드뉴스] 카타르 월드컵 ‘야식 뭐 먹지?’ 전 세계인들의 축제 ‘2022 카타르 월드컵’이 드디어 개막됐는데요11월 24일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첫 경기를 앞두고 벌써 국민들은 한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밤잠 설쳐가며 열띤 응원을 펼칠 월드컵의 열기에 야식도 빠질 수 없겠죠?!디자인: 박종규hosae1219@asiatoday.co.kr

  • 美 국방장관, 中에 유엔 대북제재 철저한 이행 촉구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이 22일 캄보디아에서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과 만나 국제사회가 결의한 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촉구했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캄보디아에서 열린 제9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에서 오스틴 장관은 웨이펑허 부장에게 북한의 도발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할 것을 요구했다.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이 안보리 결의를 제대..

  • COP27, 개도국 기후재앙 '손실과 피해' 기금 극적 합의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서 각국이 이상기후로 인해 위기에 처한 개발도상국의 '손실과 피해'를 보상하는 기금 조성에 극적으로 합의했다.COP27 의장인 사메 수크리 이집트 외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총회 합의문 성격의 '샤름 엘 셰이크 실행 계획'이 당사국 합의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당사국들은 합의문에서 사상 처음으로 손실과 피해에 대응하기 위한 재원 조달이 성사된 것을 환영했다.세계 최빈국 연합을 대변하는 셰리 레흐..

  • '北 도발' APEC서 한미일 등 6개국 긴급회동…"국제사회 단호 대응"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태국 방콕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6개국이 긴급 회의를 열었다.18일 낮 12시 30분께 APEC 회의장인 방콕 퀸시리킷 내셔널컨벤션센터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긴급 회동했다.한덕수 총리는 "북한의 이번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올..

  • '파산신청' FTX 채권자 100만명 넘을 수도…실제 피해 '눈덩이' 우려
    거대 가상화폐 거래소 FTX가 파산신청으로 세계 가상화폐 시장을 흔들고 있는 가운데 FTX의 채권자가 알려진 숫자의 10배에 달할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TX 변호사들은 법원에 제출한 업데이트 문서에서 100만명 이상의 채권자들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FTX는 당초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하면서 채권자가 10만명을 넘는다고 밝혔는데, 실제 피해 규모는 예상보다 훨씬 심각할 수 있는..

  • G20, '러의 우크라 침공 규탄' 담긴 공동선언문 초안 합의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여국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내용이 포함된 공동선언문 초안에 합의했다.DPA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G20 정상회의가 개막한 15일(현지시간)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이사회 상임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대표를 포함한 G20 국가 협상 대표들이 공동선언문 초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DPA는 러시아의 초기 반대에도 서방 국가들이 공동선언문 초안에 우크라이나 전쟁을 비난..

  • 전 세계 인구 80억명 돌파…유엔 "15년 후엔 90억명 돌파 예상"
    전세계 인구가 15일 기준 80억명을 돌파했다.유엔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15일 세계 인구는 80억명을 넘어섰다"며 "이는 인류 발전의 이정표"라고 밝혔다.인구 증가율은 해가 갈수록 떨어지고는 있지만, 빈국을 중심으로 높은 출산율이 유지되고 있다. 1974년 40억명이던 전 세계 인구는 48년 만에 두배로 뛰었다. 2011년 70억명을 돌파했던 인구는 11년 만에 80억명을 넘었다.유엔은 현재 인구수에서 10억명이 더 늘어 90억명이 되는..

  • 유엔총회, '러시아에 우크라 배상 책임' 결의안 채택…94개국 찬성
    유엔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책임을 물리는 결의안을 승인했다. 결의안에는 전쟁으로 발생한 우크라이나 내 광범위한 피해와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배상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1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 특별총회가 소집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결의안이 표결에 부쳐졌다. 193개 회원국 가운데 94개국이 찬성, 14개국이 반대표를 던져 결의안이 가결됐다.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73개국은 기권했다..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