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시아 부총리, 우크라 동부도시 마리우폴 방문…'전례없는 전후복귀' 약속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전격적으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한 가운데, 러시아 부총리도 자국군이 점령한 동부도시 마리우폴을 찾아 시찰했다. 러시아 일간 RBC지는 8일(현지시간) 마라트 후스눌린 부총리가 마리우폴을 방문해 아조우스탈(아조프스탈) 제철소 및 마리우풀 항구 시찰한 후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매우 빠른 시간 안에 전례 없는 전후복귀’를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후스눌린 부총리는 “당장 이달 안에 도네츠크..

  • WHO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1490만명 숨져…500명 중 1명꼴"
    지난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숨진 이들의 숫자가 149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5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코로나19의 직·간접적 영향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의 수는 1490만명으로 추산됐다. 세계 인구가 약 79억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500명 중 한 명꼴로 코로나19 탓에 사망한 셈이다.이는 같은 기간 WHO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집계치(..

  • 루블화. EU의 러 석유 금수 제재 발표에도 2년전 수준으로 강세
    러시아 루블화가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와 석유 제품 수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는 내용의 대러시아 6차 제재안을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강세를 보이고 있다. 러시아 일간 RBC지는 4일(현지시간) 달러화 대비 루블화 가치가 66.3루블로 거래마감되면서 2020년 3월 1달러당 67루블 이후 2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모스크바 외환거래소 성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달러 외에 유로화 및 위안화 대비 루블화 가치도 전날 대비 평균 6%로 가치가..

  • 세계은행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 2024년 말까지 지속"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원자재 가격이 고공행진하는 가운데 세계은행(WB)은 원자재 가격 상승이 2024년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2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WB는 지난 26일 발간한 ‘원자재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지난 2년간 에너지 가격 상승이 1973년 오일 파동 이후 최대 수준이고, 곡물 가격 상승은 2008년 이후 가장 큰 폭이라고 밝혔다.WB는 전례 없는 수준의 물가 상승이 오는 2024년 말까지 계속 이어질..

  • 기후변화로 비싸지는 재난 비용…전세계 피해액수 연간 214조
    기후변화로 인해 자연재해 발생건수와 피해규모가 나날이 커지는 가운데 지난 10년간 전 세계에서 발생한 재난피해 비용이 매년 214조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부족과 무분별한 개발정책이 향후 재난비용을 더 키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2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유엔 재난위험경감사무소(UNDRR)는 2001~2020년 사이 연간 평균 350~500건의 대규모 재난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30년간..

  • 지난해 세계 군비 지출 첫 2조달러 돌파...지역 정세 불안↑
    지난해 전 세계 군비 지출 총액이 처음으로 2조달러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는 한편 불안한 지역 정세에 대처하기 위해 군사비 지출을 늘린 게 주된 요인으로 풀이된다. 25일 AFP통신·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스웨덴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공개한 전세계 군비 지출 동향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세계 군비 지출이 2조1130억달러(약 2634조660억원)로 집계됐다..

  • '우크라 여파' 세계은행,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4.1%→3.2% 하향
    세계은행(WB)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4.1%에서 3.2%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1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맬패스 WB 총재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경제 전반의 타격으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4.1%에서 3.2%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특히 맬패스 총재는 유럽과 중앙아시아 지역이 4.1%의 가파른 하락세를 기록하며 이번 하향 조정의 가장 큰 요인으로..
  • 문종금 동아시아 삼보연맹 회장 "러시아와 체육·예술 분야 교류는 계속해야"
    문종금 동아시아 삼보연맹 회장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체육·예술 분야 등 비정치적, 비경제적인 분야의 교류는 계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문 회장은 지난 15일 동아시아 삼보연맹 회의실에서 열린 러시아 국기인 삼보의 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 기념연회에서 “스포츠 교류는 암울한 현재보다 다가올 미래에 대한 새로운 투자”라며 “한-러 간, 아시아-러시아 간의 삼보 교류는 오히려 더 활성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회장은 “1980년대 후반 남북..

  • WHO "유럽서 원인불명 아동간염 발생…기존 간염과 달라"
    유럽 각국에서 A형, B형 등 기존에 알려진 간염과는 다른 원인 불명의 어린이 간염이 수십건 발견돼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AFP·AP통신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는 기존 간염과 다른 심각한 어린이 간염 사례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WHO는 이달 초 스코틀랜드에서 간에 이상이 생긴 어린이 10명을 통해 이전 간염과는 다른 질환을 확인했다. 이들은 지난 1월과 3월 병원을 찾았는데 모두 심각한 증세로 간염 진단을 받..

  • 전세계 코로나 누적확진 5억명 돌파...백신 인기는 '시들'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5억명을 넘어섰다. 다만 중증화 가능성이 적은 오미크론 하위 변이 스텔스 오미크론(BA.2)이 각국에서 우세종으로 자리잡으면서 백신의 수요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3일 오전 10시 기준 전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억82만여명으로 집계되며 5억명선을 돌파했다. 사망자는 620만명으로 집계됐다. 전세계 79억 인구 가운데 6%가 코로나..

  • IEA "비축유 1억2000만배럴 추가 방출"…미국이 절반 부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치솟는 유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국제에너지기구(IEA) 회원국이 1억2000만배럴의 비축유를 추가 방출할 방침이다.6일(현지시간)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6000만배럴, 기타 회원국이 나머지 6000만배럴을 방출할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아울러 미국이 독자적으로 1억2000만배럴을 더 방출해 총 2억4000만배럴이 시장에 풀릴 전망이다.IEA가 비축유 방출..

  • 中 대항 '오커스' 미·영·호주, 극초음속 미사일 공동개발 협력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안보 협력체 ‘오커스(AUKUS)’를 창설한 미국·영국·호주가 극초음속 미사일 공동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러시아와 중국이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에 앞서는 가운데 인도태평양 지역의 억제력 향상을 목표로 군사적 공조 체제 강화에 나선 것이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통화 후 낸 공동성명에서 극초음속 미사일과 전자전 역량에 대한 새로운..

  • 푸틴, 에너지 이어 식량도 무기화…"비우호국에겐 곡물수출 신중히 결정"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국을 포함한 비우호국들에 대한 자국산 곡물 수출을 신중히 결정할 것을 주문하며 식량무기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러시아 일간 타스통신은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전세계적인 식량부족 상황에서 올해 러시아는 해외 식량 공급에 더욱 신중할 이유가 분명하고, 우리(러시아)를 적대시하는 국가들에 대한 식량 수출은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미국 등 서방 세계의..

  • "미국 핵무기 배치 환영" 폴란드의 깜짝 제안, 신냉전 시대 가속되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유럽 안보질서가 어지러워지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인접국 중 대표적인 반러 국가인 폴란드에서 핵무장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역사적으로 러시아와 험악한 외교 관계를 갖고 있는 폴란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유럽에서 가장 강경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됨에 따라 미국·서방국가와 러시아간의 핵위협 경쟁이 지속되자 비대칭전략무기에 대한 안보공백을 크게 우려해 왔다. 러시..

  • 미국, EU에 LNG 수출 확대키로…올해 150억㎥ 추가 공급 약속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제재 이후 에너지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유럽연합(EU)을 지원하기 위해 자국산 액화천연가스(LNG) 수출을 확대한다. 로이터통신은 24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EU 정상들에게 올해 미국산 LNG 150억㎥ 이상 추가 공급을 약속했다고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로이터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EU 정상들은 25일 LNG 추가..
previous block 6 7 8 9 10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