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합참 "北장거리미사일 760㎞ 비행, 고도 1920㎞, 속도 마하15" (속보)
    합참 "北장거리미사일 760㎞ 비행, 고도 1920㎞, 속도 마하15" (속보)

  • 이종섭 국방, 북 핵·미사일 징후 감시하는 미 국가지리정보국 방문
    한·미 안보협의회의(SCM) 참석차 미국을 방문중인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2일 오후(현지시간) '하늘 위의 CIA'로 불리는 미국 국가지리정보국(NGA)을 한국 국방장관으로는 처음 방문했다.NGA는 미국 국방부 산하 정보기관으로, 지리공간정보 통합·분석 임무 수행하고 있다. 특히 북한의 핵 및 재래식 전력 위협에 대한 징후 감시와 분석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이다.이 장관은 이날 프랭크 위트워스 NGA 국장을 만나, NGA 시설과 현황에 대해 설명을..

  • 북한 장거리 1발, 단거리 2발 등 연일 미사일 도발…장거리 미사일은 실패 가능성
    북한이 3일 동해상으로 장거리 탄도미사일 1발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추가로 발사했다. 북한은 전날(2일) 분단이후 처음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겨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쏘는 등 25발의 미사일과 100여 발의 포탄 사격 도발을 한데 이어 이날까지 연일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다.이번 도발은 한·미가 지난달 31일부터 닷새 일정으로 진행 중인 대규모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에 대한 반발로 추정된..

  •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1발 추가발사" (속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1발 추가발사" (속보)

  • 北, 이틀째 탄도미사일…단 분리 '중장거리 이상' 추정
    북한이 3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번 도발은 한·미가 지난달 31일부터 닷새 일정으로 진행 중인 대규모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을 빌미로 도발한 것으로 추정된다.군 당국은 사거리,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이 미사일은 단 분리 가 이뤄져 추진체와 탄두 등이 분리됐으며 이에 따라 군은 중장거리 이상급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본열도는 넘지 않은 것..

  • 합참 "북한 미사일, 단 분리 이뤄져…'중장거리 이상' 추정" (속보)
    북한 미사일, 단 분리 이뤄져…'중장거리 이상' 추정 (속보)

  • 합참 "북, 미상 탄도미사일 동해상으로 발사" (속보)
    합참 "북, 미상 탄도미사일 동해상으로 발사" (속보)

  • 울릉도 경계경보 오후 10시부로 해제...북 미사일 도발 13시간여 만
    북한이 2일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울릉도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하면서 공습경보가 발령됐던 울릉도가 이날 밤 10시부로 모든 경보가 해제되면서 정상화됐다.합참은 이날 오후 "울릉도 지역에 대한 위협 평가 결과, 오후 10시부로 경계경보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다만 합참은 "우리 군은 현재 북한군 활동에 대해 면밀히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에 상황에 대비해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이날 울릉도 전역에는..

  • 합참 "울릉도 경계경보 오후 10시부 해제" (속보)
    합참 "울릉도 경계경보 오후 10시부 해제" (속보)

  • 울릉군 경계경보 오후 10시부로 해제(속보)
    울릉군 경계경보 오후 10시부로 해제(속보)

  • 군 "북한 지대공 미사일 등 6발 동·서해상 추가발사 포착" (속보)
    군 "북한 지대공 미사일 등 6발 동·서해상 추가발사 포착" (속보)

  • 北, 첫 NLL 이남 미사일 도발…尹 "대가 치를 것"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 임계점에 다다르고 있다. 북한은 2일 동·서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포함한 미사일 20여발과 백여 발의 포 사격을 감행했다. 북한의 도를 넘은 군사도발로 한반도가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에 빠져 들고 있는 모양새다.특히 북한이 이날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쏜 SRBM 1발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북 해상경계선인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울릉도로 향했다. 이 SRBM은 비록 울릉도에 미치지 못했지만 속초 앞바..

  • 군, 北 미사일 NLL 도발 대응해 NLL 이북으로 정밀유도무기 사격(영상)
    우리 군은 2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으로 쏜 것에 대응해 공군 전투기를 투입, 장거리 공대공 유도무기 슬램-이알(SLAM-ER) 2발과 스파이스 2000 유도폭탄 1발 등 2발의 정밀유도무기를 NLL 이북 동해 공해상으로 발사했다.합참은 "우리 군은 오늘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우리 공군 전력에 의한 정밀 공대지미사일 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의 동해 NLL 이..

  • 북, 10시간 동안 미사일 20여발·방사포 100여발 퍼부어
    최근 들어 도발의 수위를 높여오던 북한이 2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과 지대공미사일 등 미사일 20여 발과 100여 발의 포 사격을 하며 도발 수위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이중 SRBM 1발은 남북간 해상경계선인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울릉도를 향해 날아왔다. 북한이 2010년 서해 연평도 폭격 도발 이후 12년 만에 이번에는 동해 울릉도를 겨냥해 군사 도발을 한 것이다.합참에 따르면 이날 북한이 미사일을 처음 쏜 건 오전 6시 51분..

  • 北,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7차 핵실험' 명분 쌓나
    북한이 2일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을 언급하며 분단이후 처음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무력도발을 했다. 오는 4일까지 진행되는 '비질런트 스톰'은 한·미 군용기 240여 대가 참가하는 대규모 연합 공중 훈련이다. 북한이 이를 빌미로 고강도 군사 도발을 하며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며 7차 핵실험을 위한 명분 쌓기에 시동을 걸었다.북한은 전날(1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previous block 11 12 13 14 1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