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대통령, 투르크 상원의장 접견…에너지·인프라 협력 논의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한국을 방문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상원의장과 접견하고 수교 30주년을 맞는 양국 관계 발전 및 경제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베르디무하메도프 상원의장과 만나 베르디무하메도프 상원의장의 대통령 재임 기간 양국 간 협력이 크게 확대된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양국 간 '호혜적 동반자 관계' 발전을 위한 의회 차원의 지지를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세..

  • 대통령실, 野 이상민 해임건의에 "진상규명 전 결론 정해…국민들 의아"
    대통령실은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채택한 것을 두고 "진상규명 이전에 이미 결론을 정해놓은 것으로 비춰질 소지가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가장 핵심 증인 중 한 명인 이 장관에 대한 해임을 먼저 요구하는 것은 국정조사를 통한 진상 규명이 이뤄지기 전에 결론을 정해놓은 것으로 비칠 소지가 충분하고 국민들도 의아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 尹대통령 "화물연대, 명분없는 요구 계속하면 단호하게 대처"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화물연대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의결한 뒤 "명분 없는 요구를 계속한다면 모든 방안을 강구해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를 빨리 중단하고 현장 복귀한다면 정부가 화물운송 사업자 및 운수종사자의 어려움을 잘 살펴 풀어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윤 대통령은 "노사 문제에 있어 당장 타협하는..

  • 尹, 화물연대에 "명분없는 요구 계속하면 단호하게 대처" (속보)
    尹, 화물연대에 "명분없는 요구 계속하면 단호하게 대처" (속보)

  • 尹 "법 지키지 않으면 고통 따른다는 것 알아야 법치주의 확립" (속보)
    尹 "법 지키지 않으면 고통 따른다는 것 알아야 법치주의 확립" (속보)

  • 尹대통령, 중앙노동위원장에 김태기 단국대 명예교수 임명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에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명예교수를 임명했다. 대통령실은 "김태기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은 한국노동연구원을 거쳐 1996년부터 단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를 지낸 노동경제학자로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공익위원을 맡으면서 노사 분쟁 중재·조정을 담당했고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으로 노사관계 발전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는 등 노사관계 및 분쟁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라고 평가했다.그러..

  • 尹 대통령 "北, 핵실험 시 전례없는 대응…中, 비핵화에 영향력 행사해야"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동맹국과 전례없는 공동대응에 나설 것이며,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위해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해외홍보비서관실은 29일 윤 대통령이 로이터통신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하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과거에는 볼 수 없던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북한이 무엇을 얻으려고 하든지 굉장히 어리석은 결정이 될 것"이라고 했고 밝혔다.윤 대통령은 지난 3..

  • 尹 "불법과 절대 타협 없다"…시멘트 분야 업무개시명령 발동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정부는 오늘 우리 민생과 국가 경제에 초래될 더 심각한 위기를 막기 위해 부득이 시멘트 분야의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제 임기 중에 노사 법치주의를 확고하게 세울 것이며 불법과는 절대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이익을 관철하기 위해 국민의 삶과 국가 경제를 볼모로 삼는 것은 어떠..

  • 尹대통령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속보)
    尹대통령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속보)

  • 尹, 29일 '화물연대 파업' 업무개시명령 심의…"노사 법치주의 확실히 세워야"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파업에 대한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2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와 관련해 "노사 법치주의를 확실히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전했다.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노동문제는 노(勞)측의 불법행위든 사(社)측 불법행위든 법과 원칙을 확실하게 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경제를 볼모로 한 노조의 불법과 폭력은 우리 경제를 망가뜨리고 경제..

  • '한국판 NASA' 설립해 달·화성 탐사…우주안보도 실현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새 정부 국정과제인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광복 100주년인 2045년 화성에 우리 기술로 제작한 우주선을 보낸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정부는 내년 중 신설될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달·화성 탐사와 같은 비전을 달성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다는 구상이다.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했다.이 자..

  • 윤대통령 "광복 100주년, 화성에 태극기 꽂을 것"…우주경제 로드맵 발표
    윤석열 대통령이 2045년까지 대한민국 경제의 영토를 달과 화성으로 넓혀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28일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 참석해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는 성공한 나라가 우주를 꿈꾸는 것이 아니라 우주를 꿈꾸는 나라가 성공한 나라가 될 것"이라며 "2045년에는 화성에 태극기를 꽂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윤 대통령은 새 정부 국정과제인 '우주항공청' 출범..

  • 尹,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2045년 화성 착륙 목표 제시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우주 강국을 향한 꿈은 먼 미래가 아니라 아이들과 청년들이 가질 기회이자 희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 참석해 "앞으로 우주에 대한 비전이 있는 나라가 세계 경제를 주도하고 인류가 당면한 문제들을 풀어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윤 대통령은 미래세대에게 달의 자원과 화성의 터전을 선물할 것을 약..

  • 대통령실 "우주항공청 설립…대통령이 국가우주위원장 맡아" (속보)
    대통령실 "우주항공청 설립…대통령이 국가우주위원장 맡아" (속보)

  • 대통령실 "5년 내 달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독자 발사체 엔진 개발" (속보)
    대통령실 "5년 내 달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독자 발사체 엔진 개발" (속보)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