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 인구 감소 막기 위한 극약 처방 보너스 속출…윈난성, 최대 100만원 지급
    중국이 인구감소를 막기 위해 보너스 지급이라는 극약처방까지 쓰면서 그야말로 몸부림을 치고 있다. 인구의 자연감소 조짐이 보이는 윈난(雲南)성의 경우는 셋째를 낳을 경우 5000위안(元·100만원)을 지급하는 계획까지 최근 확정, 실시할 예정으로 있다. 분위기로 볼 때 다른 성시(省市) 등도 이를 벤치마킹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향후 유사 조치들이 전국 곳곳에서 속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중국은 현재 세계 최고 인구대국의 타이틀을 차지하고 있다..

  • SNS 통제 나선 미얀마 군부…"반정부 페북 '좋아요·공유'하면 감옥행"
    미얀마 군부가 대중들에게 반(反)군부·민주진영을 테러리스트로 규정하며 "이들의 페이스북 등에 좋아요를 누르거나 공유하는 등 지지를 보내면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며 엄포를 놓았다. 21일 로이터에 따르면 군부는 전날 정부 기자회견에서 "테러리스트들의 저항운동에 지지를 표시하지 말라"며 이같이 경고했다. 군정 대변인이자 정보부 장관인 조 민 툰은 민주진영과 반군부 단체들을 '테러리스트'로 지칭하며 "국가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무고한 사람들을..

  • 日 아사히 "기시다, 한국 측 한일정상회담 일방적 발표에 불쾌감"
    유엔총회 계기 한일정상회담 개최를 놓고 한일 정부가 입장 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한국 측의 일방적 발표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21일 아사히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대통령실이 지난 15일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일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해놓고 시간을 조율하고 있다고 발표한 데 대해 기시다 총리가 "그렇다면 반대로 만나지 말자"고 반응했다고 보도했다.이는 기시다 총리가 대통령실의 정상회담 개..

  • 일본 8월 소비자물가 2.8% 상승…"31년 만의 고물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국제 에너지 및 원자재 가격 상승과 엔화 가치 하락으로 일본의 소비자물가가 31년 만에 최대폭으로 올랐다.20일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지수(신선식품 제외)는 지난해 동월 대비 2.8% 상승했다. 이는 2014년 10월 2.9%를 기록한 이후 7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물가 상승률이다. 하지만 같은 해 4월 소비세율이 5%에서 8%로 인상돼 물가지수에 반영된 효과를 제외하면 1991년 9월 이후 가장 높..

  • 미얀마 군부, 학교 공격해 어린이 살해…" 최소 6명 사망, 용납 못해"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미얀마 군부가 헬리콥터와 군대를 동원해 학교에 총격을 퍼부어 어린이들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군부는 "반군 테러리스트의 공격에 대한 대응"이라 일축했지만 민주진영은 "어린이 살해"라며 강력 규탄했다. 20일 로이터통신과 이라와디에 따르면 군부는 지난 16일 미얀마 사가잉주(州) 타바인 마을의 한 불교사원 산하 학교를 공격했다. 2대의 헬리콥터가 학교를 공격해 총탄을 퍼부었는데 로이터통신은 최소 6명의 어린이가 사망..

  • 中 일부 외국인 관광객에 입국 규정 완화 계획
    중국 정부가 국경에 위치한 관광지를 방문하려는 일부 외국인들에 대한 입국 규정을 완화할 계획이다.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중국 문화여유국은 성명을 통해 국경 지역의 여행사가 조직한 단체 관광객은 중국으로의 입국 관문을 선택할 수 있고 출국은 유연하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관광지의 위치나 시행 날짜 등 자세한 사항은 알려지지 않았다.'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중국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부터 국경을 걸어 잠그고..

  • 구준엽 처제 臺 서희제, 나는 학폭의 피해자
    클론의 구준엽은 대만에 누구보다도 든든한 지원군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연히 올해 20여년 만에 다시 만나 결혼한 부인 쉬시위안(徐熙媛·46)은 아니다. 굳이 거론할 필요도 없다. 부인이 남편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니까 말이다. 그렇다면 그 지원군은 누구일까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중화권 연예계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19일 전언에 따르면 답은 바로 처제 쉬시디(44)라고 해야 할 것 같다. 그녀가 언니..

  • 극과 극 양안 코로나19 정책 지속, 中 웃지 못할 듯
    중국과 대만 양안(兩岸)의 극단적인 '극과 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책이 지속되고 있다. 중국은 죽어라 하고 '제로 코로나'에 매진하는데 반해 대만은 '위드 코로나'를 통해 엔데믹(풍토병화)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것. 게다가 이 상태는 향후 상당 기간 더 지속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관영 신화(新華)통신을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먼저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은 외견적으로는 상당히 안정적으로 보인다고 해야..

  • 팜유 가격 상승 장기화 될 듯…"생산량 늘리려해도 묘목 부족"
    동남아시아 농가들이 팜유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팜나무 심기에 바쁘지만 묘목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고 있지 못하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같은 묘목 부족 현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받은 업계의 회복이 지연될 위험이 있다"고 보도했다. 요리는 물론 라면 등 식료품과 화장품에까지 사용되는 식물성 기름인 팜유는 90% 이상이 아시아에서 생산된다. 주된 생산지인 동남아시아 현지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사랑 받..

  • 中 항공굴기 목전…첫 자국산 항공기 연내 상용비행
    중국이 자체 제작한 첫 대형 민간항공 여객기인 C919가 올해 안으로 상용비행에 나설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이 경우 중국의 이른바 '항공굴기(우뚝 섬)' 꿈은 무려 52년 만에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영 신화(新華)통신을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중국은 지난 1970년에 항공굴기를 위한 원대한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그러나 대형 항공기 제작은 말처럼 그렇게 간단한 것이 아니었다. 이미 오래 전에 성공했던 전투기 제작과..

  • '태풍 난마돌' 일본, 초속 50.9m 강풍 등 피해 잇따라…사망자도 발생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직격한 일본은 유례 없는 강풍과 폭우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난마돌은 현재 중심기압 94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45m/s, 최대 순간풍속 60m/s의 강한 세력을 유지하며 일본 열도를 관통하고 있다. 난마돌은 전날 일본 규슈 지역을 덮쳤다. 난마돌의 북상으로 후쿠오카현, 미야자키현, 가고시마현, 시즈오카현 등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졌다. 가고시마현 야쿠시마에서는 최대 순간풍속 50.9m/s가 관측됐..

  • '제로 코로나' 중국, 코로나 격리시설 향하던 버스 전복 27명 숨져
    중국 남서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시설로 향하던 버스가 전복되면서 27명이 숨졌다.중국 관영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중국 남서부 구이저우의 한 고속도로에서 오전 2시 40분께 승객 등 47명이 탄 버스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27명이 숨지고 20명이 부상했다.당국은 구조 작업을 마무리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사고 차량은 성도 구이양시의 코로나19 관련 인원을 이송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

  • 성매수 中 스타 리이펑 가장 수치스런 동문 등극
    최근 수차례의 성매수 행위가 적발돼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경찰에 행정 구류돼 있는 중국의 스타 리이펑(李易峰·35)은 학력이 별로 자랑스럽지 못하다고 해도 좋다. 지방대학인 쓰촨(四川)사범대학 영화TV학원을 졸업한 이력을 보유하고 있으니 이렇게 단언해도 괜찮다. 한마디로 흙수저라고 할 수 있다. 당연히 이 대학 출신들은 졸업해도 출세하고는 거리가 멀 수밖에 없다. 연예인으로 유명해지는 것은 더욱 어렵다. 리이펑이 희귀한 케이스라는 말이 된다..

  • 왕치산 中 부주석, 엘리자베스 英 여왕 장례식 참석
    중국과 영국의 관계가 고(故) 엘리자베스 여왕의 장례식을 계기로 다소 좋아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이 영국 정부의 초청으로 19일 열리는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현재 양국 관계는 상당히 나쁘다고 단언해도 괜찮다. 굳이 다른 잡다한 사례를 들 필요 없이 지난해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인권 문제로 충돌한 사실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19일 전언에 따르면 당시 중국은 이 문제를 거..

  • "이틀째 흔들" 대만 규모 7.2 강진 발생…여진만 63차례
    대만에서 18일(현지시간)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이틀째 전역이 흔들리고 있다.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후 2시 44분 남동부 위징에서 동쪽으로 86km 떨어진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진의 발생 깊이는 10km다.미국 쓰나미경보센터(TWC)는 지진이 관측된 이후 대만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일본 기상청도 이날 오후 3시 44분께 대만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쓰나미 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오키나와현 미..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