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탈레반과 '폭력감소' 휴전 합의 도달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무장반군조직 탈레반과 ‘휴전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14일(현지시간) 뮌헨안보회의에서 참석한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휴전 합의는 7일간의 ‘폭력 감소’가 이뤄지면 10일 이내에 본격적인 평화 협상 개시가 뒤따르는 내용”이라며 “공식 발표는 이르면 주말에 이뤄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통신에 따르면 탈레반이 자살폭탄테러 등의 행위 중단 약속을 이행할 경우 ‘폭력 감소’ 합의는 정부군을 포함한 아..

  • 이란 당국,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인정…"의도치 않은 실수"
    이란 당국이 지난 8일(현지시간) 오전 이란 테헤란 부근 상공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PS752편 여객기를 격추했다고 인정했다. 이란 군합동참모본부는 11일(현지시간) “미국의 모험주의가 일으킨 위기 상황에서 이를 적기로 오인한 사람의 의도치 않은 실수로 (여객기가) 격추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당시 우리 군은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를 유지했다”며 “오인 발사의 책임자는 반드시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 이란, 우크라 여객기 격추 자인…"적기로 오인한 사람 실수"
    란 당국이 지난 8일(현지시간) 오전 이란 테헤란 부근 상공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PS752편 여객기를 실수로 격추했다고 인정했다.이란 군합동참모본부는 11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사고기는 테헤란 외곽의 민감한 군사 지역 상공을 통과하고 있었다"라며 "미국의 모험주의가 일으킨 위기 상황에서 이를 적기로 오인한 사람의 의도치 않은 실수로 격추당했다"라고 밝혔다.서방에서 제기된 격추설을 '이란을 괴롭히려는 음모론적 심리전'이라며 전날까..
  •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기에 미사일 발사"
    이란 군 당국은 11일(현지시간) 최근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 여객기에 의도치 않게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고 이란 국영TV를 인용해 AP·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란 군 당국은 이날 오전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로 생긴 것"이라고 밝혔다.그동안 이란은 미사일 발사에 의한 격추설을 부인해 왔다. 앞서 우크라이나 여객기는 지난 8일 테헤란 외곽 이맘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한 지 몇분 만에 추락해 탑승자 17..
  • 이란 혁명수비대, '보복 공격' 뒤 美 우방에 강력 경고
    이란 혁명수비대가 8일(현지시간) 새벽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군기지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미국의 우방에 대해 강력히 경고했다. 혁명수비대는 이날 낸 성명에서 "미국의 우방은 우리의 미사일 공격에 대한 미국의 반격에 가담하면 그들의 영토가 우리의 공격 목표가 될 것이다"라고 위협했다. 이어 "만약 아랍에미리트(UAE)에 주둔하는 미군이 이란 영토를 공격하는 데 가담하면 UAE는 경제와 관광 산업에 작별을 고해야 할 것이다"라며..

  • 이라크, 첨예화된 시위에 총리 사퇴…정치적 위기 아닌 기회일까
    두 달째 지속 중인 반정부 시위에 아델 압둘 마흐디 이라크 총리가 1일(현지시간) 결국 옷을 벗었다. 1년 전 경제개혁을 앞세워 취임한 친이란 시아파 정권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향후 정치 구도를 놓고 권력 다툼이 치열해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일 압둘 마흐디 총리의 사임이 이라크의 새로운 정치적 위기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그다드 타흐리르 광장에 집결한 수천명의 반정부 시위대는 새로운 선거법과 정파에 따른 정권 분열의 종식을 요구..

  • 이라크 반정부 시위대, 나자프 소재 이란 영사관 방화
    이라크 반정부 시위대가 27일(현지시간) 밤 중남부 나자프에 위치한 이란 영사관에 불을 질렀다.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시위대 수십명이 이란 총영사관 건물에 불을 질렀으며 영사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뒷문으로 급히 대피했다.경찰이 시위대 진입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실탄을 발사해 최소 33명이 부상당했다.치안 당국은 방화 직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시위대의 건물 방화 모습과 함께 일부 시민이 정문에 올라가 이라크 국기..

  • 카타르, 크루즈선 호텔로 활용…2022 카타르 월드컵 본격 대비
    2022년 이슬람권에서 최초로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이 열악한 숙박 인프라를 해결할 묘책으로 대형 크루즈선 활용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슬람 교리에 따른 음주 문제도 유연하게 대처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카타르가 2022년 월드컵을 맞아 최대 100만명으로 예상되는 세계 각국 축구팬을 수용하기 위한 조치로 도하항에 대형 크루즈선을 정박할 계획이라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카타르 월드컵조직위원회(조직위)는 이날 총 4000개..

  • 예멘 해상서 한국국적 포함 선박 3척 나포...한국인 2명 탑승
    한국인 2명이 탑승한 한국국적 선박 2척 등 선박 3척이 18일 예멘 서쪽 해상에서 예멘 후티 반군에 나포됐다. 정부는 오만에 있던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사고 해역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강감찬함은 21일 사고 현장 인근에 도착해 필요한 대응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19일 외교부에 따르면 전날인 18일 새벽 3시 50분 쯤 예멘 카마란섬 서방 15마일 해역에서 한국국적의 항만준설선 웅진 G-16호, 예인선 웅진 T-1100호와 사우디아라비아 국적..

  • 이란, 핵합의 금지 포르도 시설서 우라늄 농축 재개
    이란이 포르도 지하시설에서 핵합의 이행 수준을 축소하는 4단계 조처인 우라늄 농축을 재개했다.7일(현지시간) 현지 보수매체 타스님은 이날 이란 원자력청(AEOI)의 발표를 인용, “모든 준비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포르도 시설에 우라늄 가스(육불화우라늄) 주입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가스 주입 전 과정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점검단의 감독 아래 진행됐다.앞서 전날 베흐루즈 카말반디 원자력청 대변인은 “재가동 안정화에 몇 시간이 소요되며 우라늄..

  • 사우디 아람코 드디어 IPO 첫 발…주식시장 여파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가 시작되면서 전세계 금융가가 주목하고있다. 기업가치만 174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돼 세계1위 기업 자리를 단숨에 거머쥘 것으로 예상된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사우디 자본시장청은 이날 “아람코의 타다울(사우디 주식시장) 등록과 일부 주식 발행 신청을 승인한다”고 발표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아람코는 전체 지분의 5%를 상장하며 국내 리야드 주식시장에 1~2% 지분을, 나머..

  • 전국적인 시위에 사드 하리리 레바논 총리 전격 사임…향후 정세는?
    통화위기·실업난 등을 규탄하는 레바논의 대규모 시위에 사드 하리리 레바논 총리가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그럼에도 2주째 지속하는 시위는 경제 상황 타개와 함께 종파적 통치체제의 폐지를 요구하고 있어 향후 레바논 정세는 불확실성이 여전할 전망이다.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사드 하리리 레바논 총리는 전날 생방송 TV 연설을 통해 시위대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하리리 총리는 사임서를 제출..

  • 이라크 민생고 시위 사상자 속출…42명 사망·2300여명 부상
    이라크에서 3주 만에 재개된 민생고 시위로 사상자가 속출했다.26일 로이터통신은 이라크 인권위원회의 전날 집계를 인용, 수도 바그다드를 비롯해 이라크 남부를 중심으로 벌어진 시위에서 42명의 시민이 숨지고 2300여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유전지대 남부 바스라 등 일부 지역에서 군경이 최루탄과 섬광탄을 쏘자 시위대는 돌을 던지며 대응했다. 바스라·무타사나·와싯·디카르 등 남부 지역에서는 25일 오후 8시를 기점으로 무기한 통행금지령이 발효됐다...

  • 美-이란 중동 긴장에 중재카드 내미는 EU 빅3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피습으로 긴장이 심화하는 미국과 이란 사이를 유럽이 중재하고 나섰다. 미국은 사우디에 군사를 추가 파병했으며 사우디는 이란 대응과 관련한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는 양자 합의의 기본 틀을 탈피하고 미국·중국 등과 함께 다자간 협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유엔 정상회의 주재 연설에서 미국의 이란 경제 제재는 이란 주변국들에게 “최대한의..

  • 이스라엘 총리, 페이스북서 아랍계 유권자 혐오발언 논란
    ‘아랍계 유권자들이 이스라엘 사람들을 파괴하려 한다. 약자에 의존하는 세속적인 좌파 정부의 창설을 유권자들이 막아야 한다’17일(현지시간) 총선을 앞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혐오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강력한 우파 정부를 만들자’는 슬로건 아래 막바지 선거운동을 지속하고 있다. 하지만 뇌물수수·배임 및 사기혐의에 소셜미디어 혐오발언까지 더해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