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 중국, 서해에서도 열흘 간 다목적 무력 시위

    중국의 인민해방군이 7일 대만 주변에서의 군사 훈련이 끝나기 무섭게 바로 한국의 서해에서도 다목적 무력 시위에 본격 나서기 시작했다. 최근 중국의 가상 적인 서방에 밀착 행보를 보이고 있는 한국은 말할 것도 없고 미국과 대만에 대한 군사적 경고 성격의 의미가 강한 훈련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7일 전언에 따르면 전날 막을 올린 이번 훈련은 오는 15일까지 매일 오전 8시에 시작해 오후 6시에 끝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

  • 중동도 분쟁 격화…이스라엘 가자지구 공습으로 24명 숨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팔레스타인 이슬라믹 지하드(PIJ)' 간 충돌이 이틀째 이어지며 사상자가 230여명에 달했다. 6일(현지시간) AP통신·B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이스라엘의 침략 행위로 어린이 6명을 포함한 24명이 숨지고 20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PIJ 북부지역 담당 사령관인 알-자바리도 전날 공습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 당국은 전날 약 300발의 로켓포와 박격포가 팔..

  • 중국 방송·연예계 '한류 베끼기' 도 넘었다

    중국 방송·연예계의 한류 베끼기가 상상을 초월한다는 말이 과언이 아닐 만큼 한계를 넘어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현재 분위기로 보면 앞으로도 더욱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국 쪽에서 빨리 대응책을 마련하지 않을 경우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 확실하다고 해도 좋을 듯하다. 중국 연예계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7일 전언에 따르면 현재 중국 방송·연예 당국은 한국이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를 배치한 이후 발동한 이른바..

  • 아세안, 미얀마 군부에 경고…"약속 안지키면 앞으로 회의 참석 못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이 미얀마 군부에 '평화 이행을 위한 합의' 준수를 촉구하며 "계획 이행에 진전을 보일 때까지 미얀마 군부 지도자들의 아세안 회의 참석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7일 아세안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 쁘락 소콘 캄보디아 외무장관 겸 아세안 미얀마 특사는 아세안 지역 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쁘락 소콘 특사는 "미얀마 장군들(군부)이 진전이 있음을 보여주는 방식으로 행동해야 해..

  • IS, 아프간 카불서 이틀 연속 폭탄 테러…사상자 수십명

    극단주의 테러 조직 IS가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이틀 연속 폭탄 테러를 일으켜 20명 이상의 사상자를 냈다. 7일(현지시간) 아프간 매체와 외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카불 서부 폴-에-수크타 지역의 상점가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아프간의 톨로뉴스는 길가의 화분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었다며 탈레반 당국을 인용해 두세 명이 숨지고 22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병원 관계자 증언 등을 토대로 사망자 수가 이보다 많은 8명이라고 보도..

  • '가장 건조한 지역' 美 데스밸리, 폭우로 인한 홍수에 1000명 고립

    지구에서 가장 덥고 메마른 지역 중 하나로 꼽히는 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에서 홍수가 발생해 1000여명이 고립됐다. 6일(현지시간) 미 국립공원관리청(NPS)에 따르면 데스밸리 국립공원에 폭우가 쏟아져 방문객 500명과 직원 500명이 공원에 고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폭우로 돌발 홍수가 발생하면서 공원을 출입하는 도로가 전면 폐쇄됐다. 여행객과 공원관리청 직원 소유 차량 60여대가 진흙더미에 파묻혔으며 호텔과 사무실이 침수됐다. NPS는 데스..

  • 중국 SNS, 대만해협 군사훈련에 열광...중 정부 여론전 효과

    대만해협에서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되고 있는 중국군의 군사훈련이 대만과 미국을 위협하는 것뿐 아니라 중국 여론을 달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6일(현지시간) 분석했다. NYT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응이 충분히 호전적이지 못했다고 중국 여론이 실망했었다며 이같이 전하고, 군사훈련 못지않게 선전 활동(exercise)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 獨 중국 전문가 "대만은 성숙한 민주국가, 서방국가들 입장 분명히 하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이 마무리된 가운데 독일의 권위있는 중국학 전문가가 독일을 포함한 서방국가들에 대만의 상황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독일 공영방송 ARD는 4일(현지시간) 크리스틴 시-쿱퍼 트리어대학 중국학 연구소 교수와의 인터뷰를 전하며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의 반응은 '통제되지 않는 위험'을 품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쿱퍼 교수는 우선 미국이 중화인민공화국과 현재 맺고 있는 외교..

  • 미국-필리핀 신정부, 전통적 동맹관계 복원 수순..."동맹관계 발전"

    미국과 새로운 필리핀 정부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전통적인 동맹 관계 복원에 나섰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은 6일 필리핀 마닐라 대통령궁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을 만나 대만해협에서의 중국의 군사훈련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우리가 목격한 모든 변화에 직면해 미국과 필리핀 간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며 상호방위조약을 지속적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 자..

  •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中, 분위기 더욱 비등

    최근 더욱 고조되는 반일 감정으로 인해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한 중국의 반대 분위기가 비등하고 있다. 거의 결사반대라는 표현이 과언이 아닐 듯하다. 이에 따라 양국 관계는 오염수가 방류되기 시작할 것으로 알려진 내년 봄을 전후해 파국으로까지 치달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6일 전언에 따르면 현재 양국 관계는 사상 최악이라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 최근 일본의 미국 경도가..

  • 루비콘강 건넜다. 펠로시 대만 방문 후폭풍 심각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 후폭풍이 상당히 심각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만과 미국, 심지어 일본을 노리는 것으로까지 보이는 중국의 무력 시위가 예사롭지 않은 것이다. 사상 최대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정말 그런지는 4일에 이어 5일 실시된 중국 인민해방군의 군사 훈련 상황을 살펴보면 잘 알 수 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6일 전언에 따르면 우선 대만해협 주변에 동원된 전투기의 수가 엄청나다. 무려 68대인 것..

  • 미 백악관, 주미 중국대사 초치, 대만해협 군사훈련 항의

    미국은 중국이 대만해협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해협 중간선을 침범한 4일(현지시간) 친강(秦剛) 주미 중국대사를 긴급 초치해 항의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WP에 보낸 성명에서 "중국이 지난밤 행동 이후 우리는 중국 인민해방군의 도발 행위에 대해 친강 대사를 초치하기 위해 그를 백악관으로 소환했다"고 밝혔다. 초치는 외교 경로를 통해 제기하는 항의라고 WP는 설명했다. 성명은 이어 "우리는 대만해협..

  • 中외교부 "펠로시 대만 방문 악랄한 도발, 그 직계 친족 제재"

    중국 정부의 보복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에 대한 개인 및 친족 제재로 향했다. 대만을 방문한 펠로시 의장의 행위를 악랄한 도발로 규정하며 그 직계 친족을 제재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5일 중국 외교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악랄한 도발 행위를 겨냥해 관련법에 따라 펠로시와 그 직계 친족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국 측이 표현한 악랄한 도발 행위는 지난 2∼3일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

  • 중국판 마켓 컬리 사실상 도산, 확장 경영이 화근

    중국의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업계 대표 기업인 메이르유셴(每日優鮮)이 최근 사실상 도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장의 치열한 경쟁을 이기지 못한데다 무리한 확장 경영이 화를 불러온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021년 말 기준으로 4000억 위안(元. 77조6000억 원) 전후로 추산되는 시장도 상당히 좋지 않은 영향을 받을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지난 2014년에 출범한 메이르유셴은 갑작스레 비보가 전해지기 전까지만 해도 비교적 잘 나갔던..

  • 송혜교 절친 대만 천차오언 40대에 엄마 될 듯

    중화권에서는 내로라하는 한류 스타로 유명한 송혜교의 절친 대만인 천차오언(陳喬恩·43)이 조만간 엄마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9년 연하의 말레이시아의 금수저로 알려진 화교 알란과 결혼한지 4개월여 만에 임신하지 않았느냐는 소문이 사실처럼 파다하게 돌면서 곧 출산을 앞두고 있다는 것. 일부에서는 빠를 경우 여름이 가기 전에 엄마가 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신랑(新浪)을 비롯한 중국의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들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천..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