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리 연쇄테러...사상자 320여 명, 테러용의자 8명 중 7명 자살(종합2보)

파리 연쇄테러...사상자 320여 명, 테러용의자 8명 중 7명 자살(종합2보)

기사승인 2015. 11. 14.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51114032200081_01_i
파리 연쇄테러 현장. 출처=/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밤 프랑스 파리의 6곳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로 최소 120명이 사망하고, 중상자 80명을 비롯해 200여 명이 다쳤다. 용의자 8명은 자살하거나 사살됐다.

누가 이번 테러를 저질렀는지는 아직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목격자들의 증언 등으로 볼 때 지난 1월 샤를리 에브도 테러 사건과 마찬가지로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소행으로 추정된다.

14일 오전 프랑수아 몰랭 파리 검찰청장은 13일 밤 9시 20분께부터 14일 새벽 1시께에 거쳐 파리 시내 11구에 있는 공연장 바타클랑 극장을 비롯한 6곳 이상에서 발생한 테러로 12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부상자는 200여 명으로, 이 가운데 80명은 중상이어서 사망자가 추가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미국 폭스뉴스는 바타클랑 극장에서만 118명이 사망하고 다른 곳에서도 40명이 숨졌다고 보도하는 등 일부 매체는 이미 사망자가 150명을 웃도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피해자 중에 한국인이 포함돼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AP·AFP통신 등은 경찰 관계자 등을 인용해 바타클랑 극장의 테러 용의자 4명을 비롯한 용의자 8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아녜스 티보-레퀴브르 파리 검찰청 대변인은 AP에 “7명은 자살폭탄을 터뜨려 사망했고 1명은 경찰에 사살됐다”며 “아직 진압되지 않은 테러리스트가 더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공격은 13일 오후 9시 20분께 파리 시내 10구, 11구 극장과 식당 등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했다.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곳은 미국 록밴드의 공연이 열리고 있던 파리 11구 볼테르 가의 바타클랑 극장으로, 이날 밤 10시께 검은 옷을 입고 AK-47 소총으로 무장한 테러범들이 난입해 인질극을 벌이다 총기를 난사했다.

새벽 1시께까지 3시간 가까이 이어진 이번 인질극으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

경찰이 극장 안으로 진입했을 때 용의자 3명은 입고 있던 폭탄 벨트를 터뜨려 자살했으며, 나머지 1명은 경찰에 사살됐다.

바타클랑 극장은 지난 1월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테러 공격을 받은 풍자 잡지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에서 불과 500m 떨어진 곳이다.

이와 함께 프랑스와 독일 국가대표 친선 축구 경기가 열린 파리 외곽 스타드 드 프랑스 인근에서도 오후 9시 30분께 자살 폭탄 공격을 포함한 여러 건의 폭발로 최소 5명이 사망했다고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BBC가 전했다.

파리 10구 비샤 가의 캄보디아식당에서 자동 소총을 든 범인들의 공격에 10여 명이 사망한 것을 비롯해 샤론 가의 일본식당, 퐁텐 오 루아 가의 피자집 등에서도 비슷한 시간에 공격이 발생해 사상자가 나왔다.

아직 이번 테러가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단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탈리아 방송 Sky Tg24은 이슬람국가(IS)가 성명을 통해 “이것은 시리아에 대한 보복”이라며 테러 배후를 자처했다고 보도했으나 성명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인질극이 벌어진 바타클랑 극장에 있던 생존자는 총격범이 “알라는 위대하다(알라후 아크바르)…시리아를 위해”라고 외쳤다고 전해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테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목격자는 총격범이 프랑스가 시리아에서 벌이고 있는 IS 대상 공습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프랑스는 그동안 이라크에서만 미국 주도 대(對) IS 공급에 동참해오다 지난 9일부터 난민 문제 해결 차원에서 시리아 공습에도 동참했다.

테러감시단체 시테(SITE)에 따르면 테러 이후 이슬람 무장세력과 연계된 트위터 계정에서 이번 공격을 환영하면서 그 배후에 IS가 있을 것으로 추측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폭발 테러가 발생한 경기장에서 축구를 관전하다가 대피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이후 TV 연설을 통해 이번 사건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파리에서 일어난 최악의, 전대미문의 테러”로 규정하고, 프랑스 전역에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사상자 규모로 보면 이번 파리 테러는 191명이 사망하고 2000명가량이 부상한 지난 2004년 마드리드 열차 테러 이후 유럽에서 발생한 최악의 테러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번 공격이 “혐오스럽고 야만적인”이라며 테러의 배후에 있는 자들에게 “무자비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