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육지담 아버지 “딸 기자회견 열 수도…나도 할 말 많아”

육지담 아버지 “딸 기자회견 열 수도…나도 할 말 많아”

기사승인 2018. 03. 22.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육지담 아버지 "딸 기자회견 열 수도…나도 할 말 많아" /육지담 아버지
래퍼 육지담이 블로그에 쓴 글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육지담의 아버지가 언론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육지담의 아버지는 21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기사를 통해 지담이가 올린 글에 대해 알게 됐다. 오전만 해도 '스케줄 잘 다녀오겠다'며 평소와 별로 다른 점이 없었는데, 어떠한 이유로 그러한 글을 썼는지 정확한 심경을 딸에게 들어봐야겠다"고 말했다.

앞서 육지담은 이날 블로그를 통해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한다"며 "즉시 사과하지 않으면 며칠 이내에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어 악성댓글과 루머 등을 게재한 악플러를 모두 고소하겠다는 뜻도 덧붙였다.

육지담의 아버지는 딸의 SNS 내용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 수도 있는 게 맞다. 사실 나 역시 할 말이 많다. 참을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기 때문에 그런 글을 쓰는 게 아니겠나. 전 회사에 맺힌 게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