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일본 경제 보복에 강경 대응... 국민 67% 찬성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일본 경제 보복에 강경 대응... 국민 67% 찬성

기사승인 2019. 07. 09.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 이윤희 기자 =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현실화하자 우리 정부도 이를 '국제법 위반'으로 규정하는 등 강경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대다수의 국민들은 정부의 강경 대응 전환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일본 정부가 한국으로의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 핵심 소재 수출 규제를 시행했다.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첫 배상 판결 8개월여 만에 나온 보복 조치라는 게 산업계의 해석이다. 당초 신중하게 대응하던 우리 정부는 일본의 추가 보복 조치까지 고려한 후 적극 대응하겠다며 태세를 전환했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실시한 7월2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에서 일본에 대한 강경 대응에 '매우 찬성한다'는 응답이 45.4%로 절반에 달했다. '찬성하는 편'이란 응답은 21.5%로 나타나  66.8%가 찬성 의견을 냈다.


정부의 대일 강경 대응에 대해 '반대하는 편'이란 의견은 13.3%, '매우 반대'라는 의견은 9.7%로 나타나 반대 의견은 24%로 집계됐다. 무응답은 10.1%였다.


특히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86.9%(매우 찬성 66.4%·찬성하는 편 20.5%)가 찬성 의견을 보였다. 자유한국당은 찬성이 43.7% 반대가 43.1%로 비등하게 나타났지만,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정당 지지자들에서도 찬성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7월2주 주간 정기여론조사/ 그래픽=아시아투데이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찬성 비율이 높았다. 여권 지지층이 두터운 30대와 40대에선 각각 72.9%, 81.3%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 의견이 많았던 연령은 20대와 60세 이상으로 반대 의견 비율은 각각 26.1%, 29%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 79.6%로 찬성 응답율이 가장 높았지만 대부분의 60%대의 찬성 비율을 보였다. 그러나 강원·제주지역은 48.5%가 찬성 41%가 반대 의견을 나타내며 전국에서 가장 낮은 찬성 비율을 보였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하고 연령·지역·정치성향에 관계 없이 대부분이 정부의 대일 강경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면서 "일본의 경제 보복정책이 지속되면 한국으로선 경제적 타격이 불가피함에도 국민들의 반일 감정이 강해지고 갈등이 깊어지고 있어 대일 관계 해결책을 찾기가 쉽지 않다. 오는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날 때까지 일본 내 사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7일 사흘간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09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7.2%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