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갤럭시S11+’, 역대최대 5000mAh 배터리 탑재하나

삼성전자 ‘갤럭시S11+’, 역대최대 5000mAh 배터리 탑재하나

기사승인 2019. 12. 06.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amsung-Galaxy-S11-battery
삼성 갤럭시S11+에 탑재될 것으로 추정되는 5000mAh 배터리. /출처=폰아레나 홈페이지
내년 2월 공개될 예정인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S11+’에 역대 플래그십 중 가장 큰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6일 업계와 폰아레나 등 외신에 따르면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은 5일 삼성SDI 베트남공장에서 생산한 5000㎃h 배터리(모델 EB-BG988ABY)를 인증했다.

역대 삼성 스마트폰 배터리 가운데 최대 용량으로, 기존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배터리 용량이 컸던 모델은 갤럭시 S10 5G로, 4500㎃h였다.

또 갤럭시 S10의 용량은 3400㎃h 배터리 용량으로, 갤럭시 S11+의 용량은 이보다 47%가 늘어나는 셈이다.

다만 배터리 용량이 늘어난다고 해도 배터리 유지 시간은 늘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폰 아레나는 설명했다. 이 매체는 “삼성 갤럭시 S11+는 6.9인치로 출시될 가능성이 크다”며 “또 5G 모델로 출시될 경우 전력 소모가 더욱더 빨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매체는 “갤럭시 노트 S10+에 처음 도입됐던 45W 급속충전이 S11+에도 도입될 것”이라며 “갤럭시 버즈나 기타 무선 이어폰을 갤럭시 S11+ 후면에 올려놓으면 무선 충전될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