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5·18 정신, 반드시 헌법에 담겨야”(종합)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문재인 대통령 “5·18 정신, 반드시 헌법에 담겨야”(종합)

기사승인 2020. 05. 17.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인터뷰"
"진상규명 제대로 하는 게 폄훼·왜곡 없애는 방법"
"노무현 전 대통령, 광주 확장...가장 먼저 떠올라"
5·18 40주년 인터뷰하는 문 대통령<YONHAP NO-1300>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광주 MBC 특별기획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야기 하고 있다./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헌법에 5·18 민주화운동의 이념이 반드시 되살아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18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5·18 당시 발포 명령자에 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며 “발포 명령자가 누구였는지, 발포에 대한 법적인 최종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이런 부분들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집단 학살 피해자들을 찾아내는 일, 헬기 사격까지 하게 된 경위, 대대적으로 이뤄진 진실 은폐·왜곡 공작의 실상까지 모두 규명돼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방송된 광주 MBC 5·18 40주년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에 출연해 이 같이 밝혔다. 이 방송은 지난 1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사전 녹화됐다.

5·18 이념의 헌법 전문 반영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비록 국회를 통과하지는 못했지만 제가 발의한 개헌안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의 이념의 계승이 담겨 있었다”며 “우리가 발전시켜온 민주주의가 문안화 돼서 집약돼 있는 것이 우리 헌법(이기 때문에 그렇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행 헌법 전문에는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 민주이념을 계승하고’라는 표현이 담겨 있다. 하지만 4·19 혁명 이후 오랜동안 더 본격적인 군사독재로 인해 4·19 정신만으로 민주화운동의 이념을 계승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다는 게 문 대통령의 판단이다.

문 대통령은 “민주화운동 이념이 다시 강력하게 표출된 것이 부마민주항쟁과 5·18이었고 그것이 전국적으로 확산된 것이 6월 민주항쟁이었다”며 “그 미완된 부분이 다시 촛불혁명으로 표출이 되면서 오늘의 정부에 이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촛불혁명은 시기상으로 아주 가깝기 때문에 정치적 논란의 소지가 있어 아직 헌법 전문에 담는 것이 이르다고 하더라도 적어도 5·18민주화운동과 6월 항쟁의 이념만큼은 우리가 지향하고 계승해야 될 하나의 민주 이념으로서 헌법에 담아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그렇게 돼야만 5·18이나 6월 항쟁의 성격을 놓고 국민들 간에 동의가 이뤄지면서 국민적 통합이 이뤄질 수 있다”며 “앞으로 언젠가 또 개헌이 논의가 된다면 헌법 전문에서 그 취지가 반드시 되살아나야 한다”고 역설했다.

◇“더이상 5·18 폄훼·왜곡 없도록 제대로 진상 규명”

문 대통령은 5·18에 대한 폄훼·왜곡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이이지만 민주주의의 관용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폄훼에 대해서까지 인정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5·18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한 대응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진상을 제대로 규명해내는 것이 그런 폄훼나 왜곡을 더 이상 없게 만드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법적으로 다 정리된 사안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발언들이 있고 그것을 일부 정치권에서 확대 재생산하는 일들이 지금도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이런 식의 고리를 끊어야 우리 사회가 보다 통합적인 사회로 나갈 수 있고 우리 정치도 보다 통합적인 정치로 발전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 하면 떠오르는 인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으며 “그 당시의 노무현 변호사가 제일 먼저 생각이 난다”며 “광주 항쟁의 주역은 아니지만 광주를 확장 한 그런 분으로 기억을 하고 싶다”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