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중앙회, ‘2020년 제1차 전통제조업위원회’ 개최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중기중앙회, ‘2020년 제1차 전통제조업위원회’ 개최

기사승인 2020. 05. 2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클라우드 기반 실시간 생산관리 시스템 도입 방안 모색
중소기업중앙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0년 제1차 전통 제조업 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전문성 제고를 위해 학계, 연구계 외부전문가 위원들을 새로 위촉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전통제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발제자로 나선 문일철 한국과학기술원 교수는 ‘클라우드 기반 실시간 생산관리 시스템’ 발표를 통해 공정·생산 관리 시스템의 인공지능(AI) 접목, 원우 ENG의 사례 등의 내용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손창은 고용노동부 사무관은 경험이 많은 고숙련 노동자에 대해 1인당 최대 720만원을 지원하는 ‘고령자 계속고용장려금’ 제도에 대해 설명했다.

정한성 전통제조업위원회 공동위원장(한국파스너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전통 제조업은 국가경제의 근간이지만 현재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는 상황으로 국가적 관심이 필요하다”며 “중소 제조업계도 스마트팩토리 적용 등 대책을 마련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동현 공동위원장(대한제면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공장가동률이 40%도 안되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의 자금지원, 고용유지 지원금, 전기료의 한시적 인하 등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