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정의연 사건, 제기된 모든 의혹 신속히 수사하라”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6.6℃

베이징 20.6℃

자카르타 25.6℃

윤석열 “정의연 사건, 제기된 모든 의혹 신속히 수사하라”

기사승인 2020. 05. 26.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 총장 "공적자금 투입된 것과 동일한 성격"…대검 간부들에 철저 수사 주문
檢, 정의연 '회계 담당자' 참고인 신분 소환 조사
2020030601000807300043141
윤석열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둘러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건과 관련해 “공적자금이 투입된 것과 동일한 성격인 만큼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대검찰청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최근 대검 간부들에게 “언론에 제기된 모든 의혹을 신속하게 수사해 규명하라”고 주문했다.

또 윤 총장은 정부의 공적자금이 투입된 것과 동일한 성격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이 정의연의 부실 회계 의혹 등을 수사하면서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소환해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당선인과 정의연 측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복지나 피해보상 등을 위해 쓰여야할 기부금을 다른 목적으로 유용한 의혹을 받는다.

또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시세보다 2~3배 비싼 가격에 매입한 뒤 절반 가격에 매도해 손해를 끼쳐 배임 행위를 일으킨 의혹도 받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