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미·중 갈등 고조에 대응 방향 논의…강경화 “관련 동향 주시”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4.5℃

베이징 0℃

자카르타 31.2℃

정부, 미·중 갈등 고조에 대응 방향 논의…강경화 “관련 동향 주시”

기사승인 2020. 05. 28.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경화, 제7차 외교전략조정 통합분과회의서 발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7차 외교전략조정 통합분과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8일 “최근 고조되는 국제사회 갈등과 그 파급 효과와 관련한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우리 국민을 보호하고 국익을 수호하는 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외교부에서 열린 7차 외교전략조정 통합분과회의에서 “외교부를 비롯한 우리 정부는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민관 협업 하에 의미와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회의는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과 미국의 반(反)중 경제블록인 경제번영네트워크(EPN) 구상 등으로 미·중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열렸다. 미·중이 각기 우리 정부의 지지를 원한다는 뜻을 시사하고 있어 정부의 대응 방안이 주요 관심사로 떠올랐다.

회의에서는 미·중 관계 관련 보고서가 공유되고, 사안별에 현안 점검과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특히 미·중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한국의 대외 외교전략과 방향성이 집중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회의 뒤 “최근 미·중 갈등 대립 구조하에서 불거진 현안들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EPN과 연관된 방향성은 논의됐지만, 홍콩 보안법에 대한 구체적 논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칙을 일관되게 유지해 가면서 우리 경제나 기업에 올 수 있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공감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서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대외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시기”라며 국가적 대응과 국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팬데믹으로 우리 기업들의 해외 활동이 어려워진 가운데 경제 관계가 밀접한 국가들과 기업인 예외적 입국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강 장관과 외교부 주요 간부를 비롯해 국방부와 통일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정부 산하 연구기관 등의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외교전략조정회의는 미·중 갈등과 일본의 경제보복 등 국제정세의 변화 속에서 대외전략을 마련하고 정부와 민간의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7월 출범한 민관협의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