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한미군 병사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주한미군 관련 누적 확진자 30명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5.6℃

베이징 21.6℃

자카르타 27℃

주한미군 병사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주한미군 관련 누적 확진자 30명

기사승인 2020. 05. 30.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한미군 병사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주한미군사령부는 “미국 정부 전세기를 타고 미국에서 출발해 지난 27일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병사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캠프 험프리스(평택 미군기지) 격리 구역으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고, 양성이 나온 이후 확진자 격리 시설로 이송됐다. 비행기·버스·격리 구역에 대한 소독이 진행됐다.

주한미군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모든 인원을 최소 14일간 격리 조치하고,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온 뒤 격리를 해제한다.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0명이다. 이날 추가 확진자인 병사 2명을 제외한 인원은 모두 완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은 “대한민국을 위협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연합방위태세를 공고히 유지하고 있다”며 “병력 보호를 위한 신중한 예방 조치도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