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리뷰] ‘전참시’ 이찬원·영탁·김희재, 예능 유망주 등극 “방송 3사 연예 대상이 목표”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6.6℃

베이징 20.6℃

자카르타 25.6℃

[친절한 리뷰] ‘전참시’ 이찬원·영탁·김희재, 예능 유망주 등극 “방송 3사 연예 대상이 목표”

기사승인 2020. 05. 31. 1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이찬원·영탁·김희재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대세다운 활약을 보여줬다.

3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106회에서는 이찬원·영탁·김희재의 바쁜 일상과, 스케줄 사이 쉬는 시간 솔직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요즘 최고 대세인 이들의 활약에 시청률도 응답했다. 31일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06회는 전국 기준 6.4%(1부), 7%(2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참견 영상을 공개하기 전 “10년 안에 방송 3사 연예 대상을 받는 것이 목표”라며 ’전참시‘ 고정에 대한 욕심도 내비쳐 주목받았다. 이어진 참견 영상은 이찬원의 이러한 예능 욕심이 납득이 가는 꿀잼으로 가득 차 있었다.

이찬원·영탁·김희재가 함께했던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 생방송 비하인드가 생생하게 그려졌다. 이들은 이른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깜짝 놀랄 텐션으로 생방송을 장악했다. 영탁, 이찬원의 랩부터 세 사람의 단체 뒷목 댄스까지. 현장의 스태프도, 라디오를 듣는 팬들도 모두 만족하는 시간이었다.

이들의 인기는 방송이 끝난 뒤 방송국 복도에서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었다. 매일 연예인을 접하는 방송 스태프들도 먼저 다가와 사인을 요구하고, 인증 사진까지 찍었다. 방송국 내 퍼져 있는 ’트로트앓이‘가 대세의 찐 인기를 보여줬다.

방송을 마친 뒤 식사를 하러 가며 이들은 자신들의 인기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나눴다. 이찬원은 바로 포털사이트 기사를 검색하며 반응을 체크했고,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좋은 반응들에 놀라워했다. 특히 오랜 무명 세월을 겪었던 영탁은 “트로트가 이렇게 사랑받을 줄은 0.01%도 상상하지 못했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어린 시절부터 트로트를 사랑하며 한 길만 걸어온 이찬원과 김희재도 이에 동의했다.

이어 도착한 식당에서도 세 사람은 팬들의 사랑을 듬뿍 느낄 수 있었다. 식당 직원들이 팬심을 전하며 또 즉석에서 팬미팅이 펼쳐진 것.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맛있는 음식과 함께 팬들의 사랑으로 든든히 체력을 회복한 뒤 다음 행선지를 향해 식당을 나섰다.

그런가 하면 홍현희 매니저는 처음으로 독립을 하게 됐다. 홍현희는 집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는 매니저를 돕기 위해 나섰다. 홍현희의 센스 있는 손길로 집을 180도 변신 시켰다. 또한 이들은 이사 음식의 대명사인 짜장면을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짜장면+간짜장+청양고추‘라는 새로운 레시피를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이찬원의 ’미스터트롯‘ 콘서트 연습 첫 합주 현장과 강다니엘의 출연이 예고되며 기대를 모았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5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