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대희 신보 이사장 “한국경제 버팀목 되도록 기업 살리는 데 최선”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0.8℃

베이징 33.1℃

자카르타 29.8℃

윤대희 신보 이사장 “한국경제 버팀목 되도록 기업 살리는 데 최선”

기사승인 2020. 06. 01.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립 44주년 기념식 개최
올해 보증규모 25조원 확대
신보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1일 대구 본점에서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된 44주년 창립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1일 “위기극복의 DNA를 가진 신용보증기금이 한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기업을 살리는 데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이사장은 이날 대구 본점에서 열린 신보 44주년 창립기념식에서 코로나19 경제위기의 안전판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국가경제 위기상황에서 신보의 역할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공유했다. 또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청렴캠페인’을 통해 반부패와 청렴의지도 공고히 했다.

신보는 대기업 위주의 급속한 경제성장이 이뤄지던 70년대 초,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던 중소기업을 위해 1976년 6월 1일 출범했다.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자금을 공급해 기업성장의 디딤돌 역할을 해왔고,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제위기 때마다 경제안전판 역할도 맡았다.

올해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코로나19피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등 다양한 위기 대응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했다. 올해 일시적 자금난에 빠진 기업들에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도록 보증규모를 당초 계획 대비 25조원 늘릴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 시대에 발 맞춰 전자약정, 모바일 앱 등 비대면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키고, 상거래 신용지수 등 기업데이터를 민간에 제공해 혁신금융 선도기관의 입지를 다져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