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봄, ‘대종상영화제’ 축하무대 후 “여유있는 시간 보내며 살 조금 쪄”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4.9℃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4℃

박봄, ‘대종상영화제’ 축하무대 후 “여유있는 시간 보내며 살 조금 쪄”

기사승인 2020. 06. 04. 0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N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의 축하무대를 꾸민 가수 박봄이 소감을 전했다.

박봄은 3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씨어터홀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1부 오프닝 축하무대에 올랐다. 

박봄은 대종상 영화제 후 OSEN과의 인터뷰에서 “대종상이란 큰 무대에 초청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큰 영광이다. 많은 배우들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긴장이 되고 벅찬 무대였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날 박봄은 솔로곡 ‘봄’을 무대를 선보였다.

박봄은 무대 전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부터 많은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늘씬한 각선미와 통통해진 볼살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매체에 따르면 박봄 측 관계자는 올해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내면서 살이 조금 찐 상태였지만,  ‘너무 서보고 싶은 무대’라며 대종상 영화제 축하공연에 응하게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