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혜교는 중 톱스타 양미 같은 반열의 한류 스타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28.7℃

베이징 0℃

자카르타 26℃

송혜교는 중 톱스타 양미 같은 반열의 한류 스타

기사승인 2020. 06. 04. 2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 언론이 양미와 같이 비교

중국에서 양미(楊冪·34)의 위상은 상상을 초월한다. 바닷가의 모래알처럼 무수히 많은 중국 내 연예인들 가운데 단연 톱의 위치에 있다고 단언해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 영화나 드라마 출연료가 1억 위안(元·170억 원)을 넘어서는 경우가 종종 있는 사실을 상기하면 진짜 그렇다고 할 수 있다. 

 송혜교
중국의 한 언론에 의해 대륙의 대표적 스타 양미, 리샤오루와 함께 언급된 송혜교./제공=펑황 사이트.
따라서 그녀와 비교되는 한국 여성 연예인이 있다면 이 주인공은 중국에서 확실하게 공인된 한류 스타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과연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중국의 인터넷 포털 사이트 펑황(鳳凰)의 4일 보도에 따르면 있는 것 같다. 주인공은 바로 송혜교가 아닌가 보인다. 그녀와 양미를 한데 묶어 또 다른 톱스타 리샤오루(李小璐·39)와 비교하는 기사가 이날 올라온 것을 보면 진짜 그렇다고 해야 한다. 한마디로 이 기사의 존재는 셋이 같은 반열의 스타라는 얘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내용은 다소 민망하다고 할 수 있다. "리샤오루는 송혜교와 양미처럼 이혼을 한 후에 화려한 싱글 생활을 하고 있지 않는가?"라는 제목만 봐도 그렇지 않나 싶다. 주지하다시피 세 여성 스타는 공통점이 있다. 모두 결혼을 경험한 후 미련 없이 이혼을 선택했다. 그러나 리샤오루는 송혜교나 양미와는 이혼 후의 생활이 다른 듯하다. 기사의 요지를 보면 이혼 후 마음고생을 하고 있다고 봐도 좋을 것 같다. 아무려나 셋을 한꺼번에 조명한 이번 기사는 송혜교의 중국 내 위상이 결코 간단치 않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증명하는 것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