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중앙군사위 회의 주재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0.8℃

베이징 24.9℃

자카르타 24.8℃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중앙군사위 회의 주재

기사승인 2020. 06. 24. 0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남 삐라 살포·최전방 병력 배치 등 계획 변화 주목
김여정 주도 대남압박, 김정은 첫 등장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김정은
지난 5월 24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모습.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를 화상회의로 주재하고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통신은 24일 “중앙군사위 7기 5차회의 예비회의가 화상회의로 23일 진행됐다”며 “김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회의에서는 중앙군사위 7기 5차회의에 상정시킬 주요 군사정책 토의안들을 심의했다”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 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통신은 “중앙군사위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북한군 총참모부가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군 총참모부는 지난 17일 △금강산 관광지구·개성공단 병력 진출 △접경지 군사훈련 재개 △최전방 감시초소(GP) 재무장 △대남 삐라(전단) 살포 등의 대남 군사행동을 예고하고 “대적 군사행동 계획을 보다 세부화해 빠른 시일내에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비준에 제기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김 위원장이 주재한 이번 회의에서 총참모부가 제기한 계획을 ‘보류’했다고 밝힘에 따라 결정 배경과 향후 행동이 주목된다. 특히 최근 대남전단 살포가 임박했다고 위협해온 북한이 이 계획에 변화를 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북한은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 비난 내용이 담긴 대남 전단을 공개한 뒤 22일 전단 1200만장을 인쇄 완료했다고 밝혀 6·25 전쟁 70주년을 맞는 25일 전후로 대남전단 살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됐다.

또 지난 4일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은 김여정 노동당 1부부장의 담화로 시작된 북한의 대남 도발이 김정은 위원장의 등장으로 전환점을 맞을지도 주목된다. 북한은 그간 남북합의 파기를 선언하고 지난 9일 남북간 통신연락선을 차단한 뒤 지난 16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초강경 대남 압박을 이어왔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북한이 이번 회의를 화상회의로 개최했다고 밝힌 점도 눈길을 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