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경주시청 ‘팀닥터’ 안 모 씨 구속영장 신청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3.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7.6℃

경찰, 경주시청 ‘팀닥터’ 안 모 씨 구속영장 신청

기사승인 2020. 07. 12.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범죄단속특별조치법 위반·선수폭행 등 혐의
clip20200712144716
아시아투데이DB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내에서 ‘팀닥터’로 불린 안모(45)씨에 대해 12일 오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안씨는 전 소속팀에서 겪은 폭행 트라우마 등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지난달 사망한 고(故) 최숙현 선수 등을 폭행하고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증 없이 ‘팀닥터’ 직함을 쓰며 선수들에게 의료행위와 치료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최 선수를 비롯해 여러 선수들을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안 씨는 지난 3월 최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 5월 말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으며 추가 가혹행위가 드러나자 잠적했다가, 지난 10일 대구의 한 원룸에서 체포해 경주경찰서로 이송된 뒤 이틀 동안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체포 당시 안씨의 휴대폰 등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안씨는 경찰 조사에서 선수 폭행 등 일부 혐의는 부인했지만 대체로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3년 경주시청 철인3종팀 창단 이후 최근까지 전·현직 선수 27명 가운데 17명이 안씨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안씨는 경산 한 내과의원에서 물리치료사 보조직원으로 일하던 중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의 선수 소개로 운동처방사로 일했다. 그는 선수들에게 미국에서 의사 면허를 땄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의사 행세를 했고, 팀 내에서 ‘팀닥터’로 불렸다.

한편 검찰도 이날 안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함에 따라 구속 여부는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13일 오후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