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피해호소 여성 위로, 사과 드린다”…통합당 “수사상황 유출 정황, 은폐 안돼”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0.5℃

베이징 31.5℃

자카르타 27.8℃

민주당 “피해호소 여성 위로, 사과 드린다”…통합당 “수사상황 유출 정황, 은폐 안돼”

기사승인 2020. 07. 13. 1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해찬 "앞으로 이런 일 생기지 않도록 최선"
주호영 "수사상황 박시장에게 전달 흔적"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22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뒤 고인의 영정과 위패가 추모공원으로 향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가 13일 마무리된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고인의 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조문 기간 의혹 제기를 자제했던 제1야당 미래통합당은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압박에 들어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박 시장 사망 사건과 관련해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며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고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비공개 고위전략회의 뒤 전했다.

이 대표는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당 핵심관계자는 이 대표가 “최근 연이어 발생한 사고, 기강해이와 관련해 기강을 잡아야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당의 일원으로서 서울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향후 당 소속 공직자에 불미스런 일이 없도록 당 차원의 성찰이 필요할 것”이라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비난과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박 시장 관련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반면 통합당은 성추행 고소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의혹을 제기를 시작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수사 상황이 상부로 보고되고, 상부를 거쳐 그것이 피고소인에게 바로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사실이라면 공무상 비밀누설과 증거인멸 교사 등 형사적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저렇게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데는 뭔가 곡절이 있을 것”이라며 “그게 무엇인지는 국회 차원에서 철저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런 문제는 은폐한다든지 왜곡하려고 하면 훨씬 더 큰 사건이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민주당을 향해 “당신들의 침묵은 피해자가 당한 고통의 진실을 가리고, 상처를 치유할 유일의 길을 차단할 것임을 직시하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침묵하지 말고 ‘공소권 없음’의 사법절차 뒤에 숨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당 차원의 진상조사 여부는 다음주 피해 호소 여성의 추가 입장 발표 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고소 사실을 사전에 “몰랐다”며 수사 내용이 박 시장에게 전달됐다는 문제 제기와 관련해서도 “사실관계를 잘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