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인정한 김도환, 자필 사과문 공개 “진심으로 사죄”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故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인정한 김도환, 자필 사과문 공개 “진심으로 사죄”

기사승인 2020. 07. 14.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주시최육회
고(故)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뒤늦게 인정한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의 김도환 선수가 사과문을 냈다.

14일 경주시체육회는 김도환 선수의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김 선수는 사과문에서 "조사 과정에서 김규봉 감독과 장모 선수 폭행 및 폭언이 있었던 사실을 아니라고 부인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어렸을 때부터 함께 지내온 선생님과 선배의 잘못을 폭로하는 것이 내심 두려웠고 당시에는 용기가 않아서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에서 저의 경솔한 발언이 많은 분들의 공분을 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낯선 상황과 많은 관심에 당황해 의도했던 바와 전혀 다른 실언을 내뱉었고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받은 고 최숙현 선수를 비롯해 유가족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2017년 뉴질랜드 전지훈련 중에 최 선수가 길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뒤통수 한 대를 인정한다"며 "이런 신체접촉 또한 상대방에게는 폭행이란 것을 인지하지 못한 제 안일하고 부끄러운 행동을 다시 한번 반성하고 깊이 사죄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선수는 지난 9일 오후 최 선수가 안치된 성주 한 추모공원을 방문해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빌었다. 김 선수 어머니 역시 최 선수 아버지 최영희씨에게 전화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선수는 최 선수가 김규봉 감독과 장모 선수, '팀 닥터'라고 불린 안주현씨와 함께 가혹행위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선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