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국민추천포상 전수 “포용국가 향해 멈추지 않을 것”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정세균 총리, 국민추천포상 전수 “포용국가 향해 멈추지 않을 것”

기사승인 2020. 07. 15. 1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세균 총리, 박명용 회장에게 국민훈장 동백장 수여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세종시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 추천 포상 전수식에서 쌀 한가마니로 기부를 시작해 46년간 통큰 기부를 실천한 박명용 회장에게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소외받고 어려움에 처한 국민을 더 세심하고 따뜻하게 챙기겠다”며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향해 멈추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추천포상 전수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전수식에서 나눔과 봉사의 정신을 실천한 수상자들을 포상하고 격려했다. 정 총리는 “국민이 심사에 직접 참여해 수상자를 정하는 상이라 더욱 뜻 깊고 영예롭다”고 말했다.

전수식은 국민추천포상 수상자 38명과 그 가족을 초청해 열렸다. 국민추천포상은 사회 곳곳에서 이웃을 위해 헌신·노력한 숨은 공로자들을 국민들이 직접 추천해 정부가 포상하는 제도다.

최고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동백장은 박명용 조흥저축은행 회장과 고(故) 손봉순씨에게 돌아갔다. 박 회장은 경남 통영에서 예술가와 소외된 이웃을 후원하는 등 쌀 한가마니로 기부를 시작해 46년간 통큰 기부를 실천해왔다.

손 씨는 포목점을 운영하면서 돌봐줄 사람 없는 아이 12명을 집으로 데려와 키워 결혼까지 시켰다. 손 씨가 2018년 하늘나라로 떠나자 손씨의 딸은 어머니의 뜻을 받들어 포목 원단을 모두 경주시에 기부했다.

또 양팔 잃은 장애를 극복하고 저소득층·중증장애인 가정을 방문해 발가락을 이용해 컴퓨터 수리 봉사활동을 펼친 박명수씨, 교육환경이 열악한 라오스에 초·중·고등학교 13개교를 건립하고 빈민층에 컴퓨터·의류·휠체어 등을 지원한 유현숙씨 등이 수상자로 뽑혔다.

정 총리는 수상자들에게 “정부는 여러분의 나눔과 헌신을 기억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밝혀주는 희망의 등불은 바로 여러분”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