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장외투쟁 가능성 닫지 않겠다”

주호영 “장외투쟁 가능성 닫지 않겠다”

기사승인 2020. 07. 30.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주호영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장외 투쟁을 좋아하지도 않지만 그 가능성을 닫지 않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통합당 긴급의원총회에서 “국회에서 176석 힘으로 저렇게 무지막지하게 밀어붙여서 우리가 할 일이 없다면 직접 국민에 호소하는 일도 고민해야 하지 않겠냐”며 “방향은 심사숙고해서 정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폭우가 내려 전국이 비상상태고, 또 휴가철 여름더위도 겹쳐있고,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어 시기적으로 고민을 많이 하고 방식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주 원내대표는 “원내에 관해서는 여러 논의가 있지만 우리가 국민들에게 알릴 가장 효과적 방법은 그래도 국회에서 불법을 따지고, 폭정을 따지고, 우리의 대안을 제시하는 게 가장 좋은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그는 “어제 의총 이후 여러 의원들과 의견을 나눈 결과, 기회가 있을 때 놓치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는 의견이 많았다”며 “헌법, 국회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겸손하게 오만하지 않게 막말이라는 소리가 들리지 않게 하자”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