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물관 찾은 문대통령…8월 인사·개각 가능성
2020. 08.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9.3℃

베이징 23.6℃

자카르타 27.8℃

박물관 찾은 문대통령…8월 인사·개각 가능성

기사승인 2020. 07. 30. 2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후 첫 문화행보, 국민 일상회복 기대
다음주 다주택 참모진 개편 여부 주목
국방부 등 일부 부처 개각 가능성도
8.5m 대작 강산무진도 관람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첫 문화행사 일정으로 3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문화 현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안전한 문화생활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해 특별전 ‘새 보물 납시었네, 신국보 보물전 2017-2019’을 관람했다. 이번 방문은 국민들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안전한 문화 활동을 누리고 일상의 활력을 회복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장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관람인원 제한 운영 현황과 발열 체크, 간격 두며 줄서기, 손소독, 마스크착용 등 방역 상황을 확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문화활동으로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문화기관들의 역할을 주문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문화활동에 나선 문 대통령은 사태 장기화로 국민들의 피로감이 커짐에 따라 문화활동을 통한 일상 회복을 장려하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박물관과 미술관, 도서관, 공연장 등 수도권 국립문화시설 재개관이 철저한 방역 하에 국민들이 잠시나마 문화활동을 즐기고 심신을 충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방역 지침 변화로 수도권 소재 국립문화시설은 지난 22일 운영을 재개했다.

◇ 문 대통령 여름휴가 전후 추가 인사 주목

문 대통령은 지난주 일부 수석·비서관을 교체한 데 이어 이날 새 국세청장에 김대지 국세청 차장을 내정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추가 청와대 참모진 개편과 개각 가능성도 점쳐진다. 시기는 다음주로 예상되는 문 대통령의 여름휴가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참모진 개편은 참모들의 다주택 처분 여부와도 맞물려 이목이 쏠린다. 이와 관련해 김조원 민정수석은 유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강남 3구에 집 두 채를 보유한 김 수석은 최근 한 채를 처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거성 시민사회수석과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외숙 인사수석은 한 채만 남기는 주택 처분에 대한 의사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교체 가능성도 거론된다. 인사 쇄신 측면에서 김연명 사회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도 교체 대상자로 일각에서 이름이 오르내린다.

문 대통령이 여름휴가를 다녀오면 참모진 개편에 이어 일부 장관에 대한 개각이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히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최근 탈북민 월북 사건으로 교체가 유력하다는 말이 나온다. 정 장관이 교체될 경우 차기 국방부 장관 후보로는 박선우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김유근 전 안보실 2차장, 박삼득 보훈처장 등이 거론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거취도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교체 가능성을 낮게 보기도 하지만 최근 뉴질랜드 언론을 통해 전해진 한국 외교관 성추행 의혹이 문 대통령과 뉴질랜드 총리 간의 정상 통화에서도 언급되면서 거센 비판이 일고 있는 점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