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확진자 ‘병원’에서 수능 본다…교육부 “올해 수능 쉽게 낼 생각 없다”

코로나 확진자 ‘병원’에서 수능 본다…교육부 “올해 수능 쉽게 낼 생각 없다”

기사승인 2020. 08. 04.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부, 2021 대입전형 운영방향 및 세부계획 발표
일반수험생·자가격리자·확진자로 구분
"올해 수능, 6월·9월 모의평가 이후 출제방향 잡을 것"
코로나19 대응 2021 대입 관리방향 발표<YONHAP NO-2352>
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박백범 차관이 코로나19 대응 2021학년도 대입 관리방향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나 자가격리자도 오는 12월3일 실시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응시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공무원 시험 등에서 확진자 응시를 허용하지 않았던 사례에 맞춰 대학별 평가(수시전형)에서도 확진자의 응시 기회가 일부 제한될 수 있다. 또 자가격리자는 지원 대학 대신 권역별로 마련된 별도 장소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올해 수능은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보고 난 다음 출제 방향을 잡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올해 수능을 예년보다 쉽게 낼 계획이 없음을 거듭 확인했다.

4일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질병관리본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시도교육청, 대학 관계자와 협의를 거친 ‘코로나19 대응 2021학년도 대입관리방향’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우선 가급적 모든 수험생이 응시할 수 있도록 수험생을 일반수험생과 자가격리자, 확진자로 구분해 각 시험장을 별도로 확보하고, 시험장별 세부 방역조치를 마련한다.

이에 따라 확진자 수험생은 격리 중인 병원이나 생활치료시설에서 응시한다. 자가격리자는 수능 응시가 ‘자가격리 예외 사유’로 인정됨에 따라 시험을 볼 수 있게 됐다. 대신 일반 시험장과 분리된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해야 한다. 이들은 자차 이동을 원칙으로 하되 필요시 응급차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일반시험실은 수험생을 기존 28명에서 최대 24명으로 줄이고, 칸막이를 설치한다. 단 일반수험생에 대해서도 미리 발열검사가 진행된다. 발열자는 2차 검사 후 증상에 따라 시험장 내 별도시험실이나 시험장과 분리된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한다. 별도 시험실은 10월 이후 지역별 감염 상황을 고려해 설치 규모를 결정된다.

교육부는 각 시도교육청, 방역 당국과 함께 인력 확보, 업무 분장, 시험실 난방·환기, 이동 시 밀집도 완화 조치 등을 구체화해 이르면 9월 말 관련 지침을 발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교육부는 각 대학에 자체적으로 지필·면접·실기 등 평가 영역별 방역 관리대책을 수립해 대학별 평가 때 시행하라고 권고했다. 또 수험생 간 접촉 빈도나 수준이 높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형 취지와 평가의 공정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비대면 평가로 전환하거나 일정 조정을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이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난이도를 낮춘다고 재학생에 유리하다고 볼 수 없다”며 “올해 수능은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보고 난 다음 출제 방향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차관은 “수능 난이도 조절을 미리 어떻게 함으로써 수험생 간 유불리가 생길 수 있다”며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해 현재로서는 수능을 예년보다 쉽게 낼 계획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앞서 일각에서는 코로나19로 올해 등교 수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만큼 고등학교 3학년을 배려해 올해 수능을 쉽게 출제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박 차관은 이와 함께 “코로나19를 예방하고 격리로 인한 수험생 피해를 막기 위해 수능 일주일 전부터 고3 수업을 원격교육으로 전환하도록 권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