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범의료계, “의사 수 증원 절대 안돼” 릴레이 성명 연대

범의료계, “의사 수 증원 절대 안돼” 릴레이 성명 연대

기사승인 2020. 08. 04.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의사협회
정부가 2022학년도부터 의대 정원을 늘려 10년간 의사 4000명을 양성하고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할 계획인 가운데 범의료계가 “의사 수 증원 절대 반대”에 연대하고 나섰다.

4일 대한의사협회(의협) 등에 따르면 서울특별시의사회, 부산광역시의사회, 광주광역시의사회, 울산광역시의사회, 강원도의사회, 전라북도의사회, 전라남도의사회, 경상북도의사회, 제주특별자치도의사회 등 시·도의사회가 반대에 동참했다.

개원의사회에서는 대한개원내과의사회,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가정의학과의사회,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대한안과의사회,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등에서 의사수 증원 및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전문과학회에서는 대한방사선종양학회, 대한비뇨의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 대한신경외과학회, 대한이비인후과학회, 대한피부과학회 등이 정부 정책 추진을 반대하고 나섰다.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의학회, 대한지역병원협의회 등 다수의 의료단체들이 성명을 통해 의협의 강력한 투쟁에 적극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고 의협은 강조했다.

의협은 “정부는 이러한 의료계의 분노에 심각성을 깨닫고 즉시 정책 추진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의사수 증원과 공공의대 신설을 막아낼 것이고 더 나아가 의협이 갖고 있든 모든 역량을 동원해 정부가 추진하는 4대악 의료정책을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의협은 지난 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4대악 의료정책 철폐 촉구와 대정부 요구사항 발표를 통해 오는 12일 정오까지 정부의 책임 있는 개선 조치가 없을 경우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을 단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