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통합당 지지도 0.8%P 차 초접전

민주당·통합당 지지도 0.8%P 차 초접전

기사승인 2020. 08. 06.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격차가 처음으로 소수점으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510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한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2.7%포인트 하락한 35.6%로 조사됐다.

통합당 지지도는 3.1%포인트 올라 역대 최고치인 34.8%를 나타냈다. 통합당은 창당 직후 기록(2월 3주차 33.7%)을 상회했다.

두 당의 지지도 차이는 0.8%포인트로 처음 소수점대로 좁혀졌다.

특히 서울에서는 통합당(37.1%)이 민주당(34.9%)를 넘어섰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핵심 지지 기반이라 할 수 있는 30대에서 10.1%포인트 하락한 35.6%를, 여성 지지율은 3.4% 포인트 하락한 36.2%로 나타났다.

통합당의 경우 여성 지지율이 5.2% 포인트 상스한 33.1%를, 중도층 지지율이 4.3%포인트 상승한 37.0%를 나타냈다.

야당이 부동산 3법을 강행 처리한 것에 대한 전통적 지지층의 민심 이반이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도 전주보다 1.9%포인트 떨어진 44.5%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2.2%포인트 오른 51.6%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4주째 상회했다. 모름·무응답은 3.9%였다.

역시 문 대통령의 강고한 지지기반인 30대와 여성의 지지율 하락과 부정평가 상승이 두드러졌다.

이번 조사는 TBS 의뢰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