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베이루트 폭발 피해 레바논에 100만 달러 긴급 인도적 지원

정부, 베이루트 폭발 피해 레바논에 100만 달러 긴급 인도적 지원

기사승인 2020. 08. 07.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가 지난 4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로 큰 피해를 입은 레바논에 긴급 인도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7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레바논에 100만불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정부의 인도적 지원으로 레바논 피해 주민들의 조속한 생활 안정과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래 다수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해온 레바논에 그간 총 133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했다.

올해에는 난민 지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에 대한 300만달러 규모의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