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도권 교회 중심 집단감염 확산…고양시 반석교회 누적 확진자 24명

수도권 교회 중심 집단감염 확산…고양시 반석교회 누적 확진자 24명

기사승인 2020. 08. 09.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 소재 ‘반석교회’ 관련 확진자가 전날보다 8명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24명으로 늘었다.

교회 관련 확진자는 첫 환자(지표환자)를 포함해 교인이 10명, 가족 및 지인이 2명이다. 이 교회 확진자를 통해 ‘시립숲속아이 어린이집’ 등으로 ‘n차 전파’가 이뤄진 상황이다. 어린이집 종사자와 원아 등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가족 및 지인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소재 기쁨153교회 관련 확진자도 2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총20명으로 늘었다. 교인이 8명, 가족 및 지인이 1명이며, 직장 관련 확진자가 11명이다.

이 교회의 목사가 서울 강남구 다단계 판매업체인 ‘엘골인바이오’에 속해 있는데, 이 업체와 관련해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목사의 부인이 근무하는 경기 양주 산북초 교직원 1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아 총 2명이 확진됐다.

서울 영등포구 누가선교회 소모임 사례에서도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선교회 모임 참석자가 4명, 참석자의 지인이 1명이다. 방대본은 예배 후 교인끼리 식사한 것을 위험요인으로 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