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감사관 직원들, 처인구에 수해성금 200만원 기탁

용인시 감사관 직원들, 처인구에 수해성금 200만원 기탁

기사승인 2020. 08. 10. 12: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인시 감사관
7일 용인시 감사관 직원들이 처인구청을 방문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처인 지역 이재민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 200만원을 기탁했다./제공=용인시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는 10일 감사관 직원들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처인구 지역 이재민을 위해 써 달라며 지난해 경기도 자체감사활동 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받은 포상금 200만원을 구청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지난 며칠동안 집중호우로 처인구 백암·원삼 등 지역에서 가옥침수, 농경지 유실, 가축 폐사 등 막대한 피해를 입은 것은 물론 61가구 128명의 이재민이 발생해 복구 지원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최희엽 감사관은 “포상금을 어떻게 쓰면 좋을지 고민하다가 이번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는 것이 좋겠다고 직원들이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 감사관은 지난해에도 경기도가 시군 자체감사활동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받은 포상금과 청렴기관 선정 등으로 받은 포상금 등도 지역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탁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