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광현의 STL, 코로나19로 응급실행…주중 3연전 또 취소

김광현의 STL, 코로나19로 응급실행…주중 3연전 또 취소

기사승인 2020. 08. 10.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irates Cardinals Baseball <YONHAP NO-2086> (AP)
김광현 /AP연합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선발 데뷔전이 연기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김광현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구성원들이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것이 전해지면서 경기가 또 다시 취소됐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STL)의 마크 실트 감독은 10일(한국시간) 지역 라디오 KMOX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다수 구성원의 몸 상태는 나쁘지 않지만, 몇 명은 증세를 보인다”며 “이들은 병원 응급실에서 링거 주사를 맞는 등 치료를 받았다. 현재 응급실에 입원한 구성원이 없다”고 밝혔다.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유증상자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1일 선수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처음 양성 반응을 보인 뒤 9일까지 총 16명(선수 9명, 직원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인트루이스도 11일부터 13일까지 홈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주중 3연전이 취소됐다. 김광현은 오는 12일 피츠버그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지만, 경기가 연기되면서 등판 일정 역시 미뤄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