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윤미향 문제, 당헌·당규 따를 것…윤리감찰단 구성”

이낙연 “윤미향 문제, 당헌·당규 따를 것…윤리감찰단 구성”

기사승인 2020. 09. 15.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하는 이낙연과 김종민<YONHAP NO-3235>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검찰에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 “당헌·당규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에 대한 당의 입장을 묻는 말에 “곧 나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8월 29일 전당대회를 기해서 새롭게 도입된 윤리감찰단이 내일 구성될 것”이라면서 “그것과 연결 지어서 내일 최고위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을 계기로 당헌·당규를 개정하고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일탈 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윤리감찰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전문성을 갖춘 당 안팎 인사들로 구성되는 감찰단은 당 대표의 지시를 받아 윤리심판원에 징계 및 당무감사원에 감사요청 등을 할 수 있다.

당내에선 윤리감찰단에 윤 의원 안건이 회부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윤 의원이 전날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일단 당원권을 정지한 후 재판 결과 추이를 지켜본 후 징계 여부를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

최고위가 박광온 사무총장의 보고를 검토한 후 직무 정지 안건을 의결하게 되면 윤 의원은 중앙당 중앙위원, 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 등 3가지 당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