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야당 추미애 공세에 “국가적 어려움, 정쟁 그만두고 국정 논의했으면”

정세균 총리, 야당 추미애 공세에 “국가적 어려움, 정쟁 그만두고 국정 논의했으면”

기사승인 2020. 09. 16. 0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국회 본회의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 어려움이 많이 산적해 있는데 제발 정쟁은 그만두고 국정을 건설적으로 논의하는 국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양기대 더불어민주당이 의원이 ‘나라가 어려운 상황에서 야당이 법무부 장관 관련 무분별한 의혹을 계속 제기하니 속도 상하고 답답하겠다’고 말하자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전날 대정부질문에선 “법률 위반이나 중대한 흠결이 있는 경우가 아니면 해임 건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야당의 추 장관 해임 건의에 선을 그었다.

또 정 총리는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 시기에 중국발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은 데 대해 “지금 생각하면 그때 참 잘했다고 자평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중국발 입국을 금지하지 않아 코로나19를 통제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있다’는 홍기원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 수출의 4분의 1이 중국으로 가고, 수입의 5분의 1이 중국으로부터 온다”며 “출입국이 자유롭지 않으면 중국에 투자하는 우리 기업들이 굉장히 큰 어려움을 겪는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젊은 시절 기업에서 활동했기 때문에 기업인과 같은 생각이었다”며 “그렇게 하더라도 방역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그런 조치를 했고 기업인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