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모종화 병무청장, 후계농업인 산업기능요원 복무현장 점검

모종화 병무청장, 후계농업인 산업기능요원 복무현장 점검

기사승인 2020. 09. 17.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북 영천 농업기술센터 방문
사진2 (14)
모종화 병무청장이 17일 경북 영천시 농업기술센터에서 후계농업인 산업기능요원들과 간담회를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병무청
모종화 병무청장은 17일 경북 영천시 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해 복무 중인 후계농업인 산업기능요원의 복무현장을 점검하고 성실 복무를 독려했다.

모 청장은 먼저 김병운 소장 등 농업기술센터 관계관과 환담하며 장기간 계속된 장마와 연이은 태풍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지역사회의 농업을 짊어질 청년 농업인 육성에 앞장선 농업기술센터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또 모 청장은 “후계농업인 산업기능요원들이 진정한 농업인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선배이자 아버지의 마음으로 엄격하게 지도·감독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영천시 후계농업인 산업기능요원과 만난 모 청장은 “후계농업인 산업기능요원은 군복무를 대신해 복무한다는 점에서 항상 복무규정을 준수하고 타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성실히 복무하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모 청장은 “앞으로 농업 전문가로서 성장해 나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모 청장은 “후계농어업인 산업기능요원들이 농·어촌에 자리 잡고 농·어업 활동을 주도해 나감으로써 지역사회와 산업기능요원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후계농어업인 산업기능요원 제도는 농·어촌 정착의욕이 높은 사람이 농·어업에 종사하며 군복무를 대체토록 하는 제도다.

영농·영어 현장에 젊고 유능한 인재 유입을 유도해 농·어촌 인력난을 해소하고 농·어업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1994년 도입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