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8 어게인’ 김하늘, 제니 ‘솔로’ 커버 무대…도발적인 댄스

‘18 어게인’ 김하늘, 제니 ‘솔로’ 커버 무대…도발적인 댄스

기사승인 2020. 09. 19.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하늘
‘18 어게인’ 김하늘이 제니의 ‘솔로’ 커버 댄스에 도전한다/제공=JTBC
‘18 어게인’ 김하늘의 현란한 댄스 무대가 포착됐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다.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의 로맨스가 인생 드라마로 손꼽히는 ‘고백부부’의 하병훈 감독과 만나 공감 지수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킬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극 중 김하늘은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인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 역을 맡았다. 이에 그는 두 아이의 엄마임에도 아나운서가 되기 위해 도전하고 좌충우돌하는 모습으로 결혼, 임신과 함께 경단녀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여성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18 어게인’ 측이 김하늘의 현란한 댄스 무대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블랙 미니 원피스를 완벽히 소화하고 있는 김하늘의 넘사벽 자태가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고급스러운 골드 포인트와, 섹시한 레드립의 조화가 그의 도발적인 매력을 배가시키며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특히 손끝 하나에 이르기까지 아이돌 못지 않은 김하늘의 춤선이 관심을 고조시키며, 그의 댄스 무대에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는 극중 제니의 ‘SOLO’ 커버 댄스에 나선 김하늘의 모습으로, 늦게나마 아나운서의 꿈을 이루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으며 고군분투 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눈빛과 표정 하나까지 허투루 하지 않는 그의 모습이 꿈을 향한 노력과 열정을 느끼게 한다. 이에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 김하늘의 활약에 관심이 고조된다.

제작진은 “김하늘은 본 장면을 위해 제니의 ‘SOLO’ 댄스 연습에 돌입해 눈빛부터 표정, 제스처 하나에 이르기까지 디테일한 커버 댄스로 스태프들까지 감탄하게 했다”고 밝힌 뒤, “’18 어게인’을 통해 김하늘의 새롭고 다채로운 매력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18 어게인’은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