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인 62% “대법관 후임은 새 대통령이 지명해야”…트럼프에 악재되나

미국인 62% “대법관 후임은 새 대통령이 지명해야”…트럼프에 악재되나

기사승인 2020. 09. 21.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upreme Court Ginsburg <YONHAP NO-1562> (AP)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연방대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전날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을 추모하고 있다./사진=AP 연합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관의 후임 지명을 놓고 미 정치권 공방이 치열한 가운데 미국인의 과반수 이상이 대법관 후임은 새 대통령이 지명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로이터와 입소스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별세 직후인 19~20일 미국인 100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합동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여론조사 응답자에는 민주당 지지자 463명과 공화당 지지자 374명도 포함됐다. 여론조사 결과, 62%는 차기 대법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맞붙는 오는 11월3일 대선의 승리자가 지명해야 한다고 답했다. 23%는 당장 지명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나머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미국인 대다수는 대법관 후임자 지명을 강행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와 대치되는 의견을 가진 것이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 안에 대법관 후보를 지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 민주당 지지자 10명 가운데 8명이 후임자 선정이 대선 이후에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으며 공화당 지지자도 10명 가운데 5명이 이같이 응답했다.

대법관 후임 인선이 두 달여 남은 11월 대선의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유권자들의 선택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30%가 긴즈버그 대법관의 별세로 바이든 후보에게 투표할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답했고 25%가 트럼프 대통령을 뽑을 가능성이 커졌다고 답했다. 38%는 후보 선호도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답변했다.

이날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후임자 인준 강행 시도에 “부당한 정치적 권력의 행사”라고 비판하며 대선 승리자가 후임을 선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행보는 국민의 지지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하며 “새 대통령으로서 지명하는 사람은 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공개된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대의 메인·노스캐롤라이나·애리조나주 합동 여론조사에서도 53%가 ‘바이든이 차기 대법관을 지명해야 한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