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태원 회장 장남 최인근씨 SK E&S 입사…3자녀 모두 계열사 소속

최태원 회장 장남 최인근씨 SK E&S 입사…3자녀 모두 계열사 소속

기사승인 2020. 09. 21.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921170934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남 최인근(25)씨가 SK의 에너지 계열사인 SK E&S에서 신입사원으로 근무를 시작했다. 최 회장의 세 자녀가 모두 SK그룹 계열사에 몸을 담게 되면서 향후 승계구도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21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씨는 SK E&S 전략기획팀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이날 첫 출근했다.

최 씨는 2014년 미국 브라운대에 입학해 물리학을 전공했고 세계적인 컨설팅 회사인 보스턴컨설팅그룹 인턴십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SK E&S는 SK그룹의 지주사인 SK㈜가 지분을 90% 보유하고 있는 곳으로, 신재생에너지사업과 분산형 에너지 기술을 기반으로 ESS(에너지저장시스템), VPP(가상발전소) 등의 에너지 솔루션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최 씨의 입사로 최 회장의 세 자녀는 모두 SK그룹 계열사에서 경영 수업을 받게 됐다. 장녀 최윤정(31)씨는 SK바이오팜에서 책임매니저로 근무하다가 지난해 휴직 후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바이오인포매틱스(생명정보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다. 차녀 최민정(29)씨는 지난해 SK하이닉스에 대리급으로 입사해 근무 중이다.

최 회장이 아직 젊고 경영 활동을 왕성히 펼치고 있는 만큼, 최 회장의 세 자녀는 반도체·바이오·에너지 등을 담당하는 계열사에서 각각 경영 수업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SK그룹 관계자는 “(최 씨가) 이날부터 출근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