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년 “통신비 지원 모든 국민께 하지 못해 송구…조속한 처리 위해 야당 의견 수용”

김태년 “통신비 지원 모든 국민께 하지 못해 송구…조속한 처리 위해 야당 의견 수용”

기사승인 2020. 09. 23.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하는 이낙연과 김태년<YONHAP NO-185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4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관련 “모든 국민에게 통신비를 지원하겠다고 했었는데 통신비 지원을 모든 국민께 하지 못하게 된 것은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속한 처리를 위해 야당의 의견을 수용하게 됐음을 양해해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 당도 공수처장(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내놓을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의 말씀이 아주 반갑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국민의힘이 추천위원 추천을 완료해주길 바란다”면서 “법이 무력화된다면 부득이하게 법을 개정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대해 “전통적 안보와 코로나19 같은 비전통적 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포용적 행동주의가 무엇인지 전 세계에 보여줬다”고 평가하며 “민주당은 정부의 노력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중국, 일본, 몽골, 북한 의회 외교를 통해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회가 4·27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정기국회 내에 처리하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발걸음에 더욱 힘이 실릴 것”이라며 야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