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협금융, 디지털전환(DT)추진 최고협의회 개최

농협금융, 디지털전환(DT)추진 최고협의회 개최

기사승인 2020. 09. 24.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자료)(20200923) 농협금융 DT추진 최고협의회 개최(사진1)
23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2020년 제4차 농협금융 DT추진 최고협의회’에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제공=농협금융지주
NH농협금융지주는 23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 화상회의실에서 계열사 대표가 참여하는 ‘최고경영자협의회’ 겸 ‘2020년 제4차 농협금융 디지털전환(DT)추진 최고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감안, 화상회의로 열린 이날 협의회에서 계열사 대표들은 DT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전사 디지털 생태계의 정체성·인프라·지원동력을 고객으로 연결(Align)하는 ‘DT로드맵 고도화’ 계획을 수립·발표했다.

또 김광수 회장의 ‘사람 중심의 디지털 농협금융’ 비전 의지를 담아 이번 협의회는 이례적으로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증권, 캐피탈, 저축은행의 최고경영자(CEO)·최고데이터책임자(CDO)·최고마케팅책임자(CMO)·최고정보책임자(CIO) 및 관련 부서장 등이 대거 참여했으며 계열사별 현안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발표된 ‘DT로드맵 고도화’ 계획은 7월 경영성과분석회의 시 제시된 ‘플랫폼 경쟁력은 고객·데이터·신뢰’라는 전제 아래 전사 디지털 생태계 모델을 고객 관점에서 종합점검하고 세부 추진 로드맵을 마련하는 등 전사 DT를 고객으로 연결했다.

지난 7월 금융지주는 플랫폼 모델 정립, 디지털 생태계 인프라 구축, 인프라 구동 관점의 단계별 가이드라인을 계열사에 제시했다. 이에 맞춰 계열사는 2개월간 고객 전략을 최우선으로 상품·서비스, 채널, 데이터 연계 여부를 종합점검하고 농식품과 유통을 포함한 차별화된 범농협 디지털 생태계 모델을 정립했다.

또한, 고객접점 관리, 고객인증, Pay, 제휴, 마이데이터에 대한 디지털 플랫폼 인프라 구축관련 세부 로드맵을 구체화하는 한편, 이를 구동하기 위한 조직·인력·예산을 재점검했다.

농협금융은 수립된 ‘DT로드맵 고도화’ 계획에 따라 DT과제를 조정하고 내년도 사업계획 및 조직개편에 반영해 실행력을 제고하기로 했다. 아울러 금융지주의 역할을 이업종 제휴 등 외부자원 활용, 공유자원 관리, 범농협 협업으로 명확히해 DT로드맵 고도화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광수 회장은 “농협금융 DT가 본궤도에 올라 순항하고 있으나 이제는 고객접점, 고객경험을 둘러싼 금융서비스 회사 간의 치열한 경쟁이 전개될 것”이라며 “고객중심, 고객감동을 넘어 고객에 집착한다는 소리를 듣는 수준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마이데이터 사업이 본격 시행되면 금융사의 경쟁력이 완전히 드러날 것”이라고 전망하며 마이데이터 사업을 철저히 준비하고 일하는 방식과 속도에 있어서도 고객 기대와 경쟁사 속도보다 반보(半步) 앞서가는 영선반보(領先半步)의 자세를 가져줄 것을 전 계열사에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