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건 “창의적 아이디어 논의”...이도훈 “최근 대화 중 가장 좋았다”

비건 “창의적 아이디어 논의”...이도훈 “최근 대화 중 가장 좋았다”

기사승인 2020. 09. 29. 0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워싱턴 회동
문 대통령 제안 종전선언 논의 정황
비건 "자극과 창의적 아이디어에 감사"
이도훈 "한미 공동과제 방법 얘기...가장 좋은 대화"
이도훈 비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2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한 뒤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협상에 북한의 참여를 촉구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한국과 미국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협상에 북한의 참여를 촉구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2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한 뒤 한국 특파원과 만나 “우리는 한반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을 논의했다”며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고, 비핵화를 성취하며 모든 한국인에 밝은 미래를 가져오고 북·미 관계 정상화를 가져오는 방법으로서 외교에 지속적으로 전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당신의 자극과 오늘 우리가 논의한 창의적 아이디어들에 매우 감사한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이를 우리 스스로 할 수 없다. 미국과 한국, 우리끼리 할 수 없다. 우리는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준비됐을 때 그들과의 논의에 계속 열려 있다”고 덧붙였다.

비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2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한 뒤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협상에 북한의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 겸 대표와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내가 최근에 가진 대화 중 가장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과 주어진 상황 관리와 대화 재개 방법, 북한과의 대화 속에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한·미 공동과제 실현을 위한 다양한 방법에 관해 이야기했다며 지금은 한·미 공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건 부장관과 이 본부장은 대화 내용에 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다소 이례적으로 회담 후 공동으로 취재진과 만났지만 준비한 메시지만 언급한 후 질문을 받지 않았다.

다만 비건 부장관이 언급한 ‘창의적 아이디어’와 이 본부장의 ‘대화 재개 방법’ 등은 북한과의 협상 재개 촉진제로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관해 논의한 것을 의미할 수 있다고 유추할 수 있다.

이도훈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회담한 뒤 “최근에 가진 대화 중 가장 좋았다”고 말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아울러 이 본부장이 전날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공항서 특파원들과 만나 비건 부장관 등 미 행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종전선언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했고, 이날 비건 부장관과의 대화에 대해 큰 만족감을 표시한 것도 이 같은 유추에 설득력을 더한다.

이와 함께 비건 부장관은 “서해에서 있었던 (한국) 어업 공무원의 비극적 피살도 물론 논의했다”면서 “한국 국민, 그리고 분명히 미국에 깊이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