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정애 “택배 노동자 11명 유명 달리해…적정 노동시간 기준 만들어져야”

한정애 “택배 노동자 11명 유명 달리해…적정 노동시간 기준 만들어져야”

기사승인 2020. 10. 22.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1022104901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2일 택배 노동자들의 잇단 과로사와 관련해 “특수고용직이라 해도 산업안전 차원에서 적정 노동시간 기준이 만들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촉구했다.

한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택배 노동자 11명이 유명을 달리했다. 여러 영향이 있지만 당일배송 분류작업 등 장시간 노동, (산재 적용) 제외 신청 악용 등 택배업계의 고질적, 구조적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의장은 “임시방편 대처가 아닌 제도 개선과 입법을 통해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도록 하겠다”며 “방역 의료 종사자, 돌봄 노동자, 배달업 종사자 등 필수노동자의 처우와 업무환경 개선 논의를 국회에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